[AD]

현대종합상사, 브랜드·식료사업 분할 결정…"전문성 높인다"

최종수정 2015.05.27 16:24 기사입력 2015.05.27 16:24

브랜드·식료사업 분할해 신설회사 설립
해외무역·자원개발만 남기기로…"경영효율성 강화·신성장사업 확대"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현대종합상사( 현대상사 )가 해외무역·자원개발 부문만 남기고 브랜드·식료사업 부문을 분할한다. 사업부문별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이를 통해 경영효율성을 강화하고 신성장사업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종합상사는 27일 이사회를 열어 상호 사업연관성이 적은 해외무역·자원개발 부문과 브랜드·식료사업 부문을 인적분할하기로 결의했다.

해외무역과 자원개발 부문은 존속법인인 현대종합상사가 담당한다. 브랜드·식료사업은 신설법인인 현대씨앤에프(가칭)가 담당하기로 했다.

분할방식은 분할비율에 따라 기존 현대종합상사 주주에게 신설법인인 현대씨앤에프 주식을 배정하는 인적분할 방식이다. 분할비율은 순자산가치 비율로 산정해 현대종합상사 59.24%, 현대씨앤에프 40.76%로 결정됐다.
현대종합상사는 이번 이사회 결의에 따라 오는 8월28일 분할승인을 위한 임시주총을 열고 10월1일자로 분할을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종합상사는 변경상장 절차를, 현대씨앤에프는 재상장 절차를 거쳐 10월말 각각 상장될 예정이다.

현대종합상사는 이번 분할을 계기로 급변하는 세계시장의 불확실한 환경에 더욱 기민한 대응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신설법인인 현대씨앤에프는 브랜드 사업의 가치제고와 식료사업 다각화를 앞당겨 실현키로 했다. 현대종합상사가 운영하는 해외무역·자원개발 부문은 수익성 중심의 복합사업 모델로 사업포트폴리오를 재편할 계획이다.

현대종합상사 관계자는 "각 사업부문 특성에 맞는 전문화된 운영시스템을 구축해 사업 전체의 경영성과를 극대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