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현중, '前 여친 사건' 드디어 실마리 잡다

최종수정 2015.05.27 00:01 기사입력 2015.05.27 00:01

댓글쓰기

김현중.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김현중.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겸 가수 김현중의 변호를 맡은 법률대리인 이재만 변호사가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 A 씨의 임신 및 유산 기록 확인에 나섰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현중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담당한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5민사부는 지난 22일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총 5개의 산부인과에 사실조회서를 송달했다. 이는 김현중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이 변호사는 한 매체에 "A 씨가 다녔다고 밝힌 산부인과 리스트를 전달 받아 임신 및 유산 진단 기록을 확인해보려 한다"며 "총 5개 병원 중 어떤 병원에서 유산 진단을 받았고, 어떤 병원에서 임신 확진을 받았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사실 조회 결과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A 씨는 현재 김현중의 아이를 임신 중이고, 지난해 6월 김현중에게 폭행당해 아이가 유산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변호사 측은 "지난해 초 A 씨가 임신하고, 유산됐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다"며 "진료 기록 결과가 나온다면 재판의 결정적인 증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한편 김현중은 지난 12일 입대했지만 변론대리인을 통해 진실공방은 계속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