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DI의 경고 "2019년부터 고령화發 주택가격 하락 본격화"

최종수정 2015.05.26 11:22 기사입력 2015.05.26 11:22

댓글쓰기

"韓인구구조 日에 약 20년 후행..부동산시장 충격 전망"

[아시아경제 서지명 기자] 일본의 고령화 효과가 한국 주택시장에도 반영될 경우 오는 2019년부터 한국의 실질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26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내놓은 '주택시장의 추세적 요인 분석: 일본과의 비교를 중심으로'에 따르면 한국의 실질주택가격은 오는 2019년부터 해마다 1~2%씩 떨어져 추세적인 하락으로 전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65세 이상 고령층 인구가 1% 증가할 때마다 실질주택가격이 0.99% 하락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일본이 고령사회(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4%)에 진입한 1994년과 초고령사회(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에 진입한 2006년에 이어 이후 초고령사회의 본격적인 시기 동안에 실질주택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한국은 2010년대에 고령사회에 진입하기 시작하고, 2020년대에 초고령사회에 들어서는 것으로 장기추계되고 있다.
한국의 인구증가율과 일본의 인구증가율(자료=KDI)

한국의 인구증가율과 일본의 인구증가율(자료=KDI)

썝蹂몃낫湲 븘씠肄

송인호 KDI 연구위원은 "일본의 연령별 인구구조의 변화는 한국과 비교할 때 약 20년 선행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또 한국은 비금융자산의 비중이 전체 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2년 기준 약 75% 정도인 반면, 일본의 경우 약 40% 정도만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의 추세를 살펴보면 비금융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일본의 주택가격 정점 시기인 1990년 이후부터 추세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송 연구위원은 "현재 한국의 자산구성에서 비금융부문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은 일본의 1980년대 말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한국의 향후 가계자산의 비중 추이가 주택가격의 향후 추세와 맞물려 일본과 유사한 모습을 지닐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지명 기자 sjm070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