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실 직업훈련 감시하는 ‘직업능력심사평가원’ 개원

최종수정 2015.05.18 16:30 기사입력 2015.05.18 1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앞으로 정부로부터 재정지원을 받아 부실·부정훈련을 제공하는 영세 훈련기관은 시장에서 퇴출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직업능력개발훈련의 품질과 성과를 관리하는 '직업능력심사평가원'이 이날 오후 서울 중구에서 문을 열고 개원식을 가졌다. <본지 2014년8월14일자 6면 '직업훈련 평가기관 만든다…우수기관엔 인센티브' 참조>

앞으로 평가원은 정부지원 훈련시장에 참여하고 있는 훈련기관 7000여 곳과 4만여 개의 훈련과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품질관리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그간 연간 1조7000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340만명의 근로자와 25만명의 구직자의 직업능력향상을 지원해왔지만 일부 기관의 부실부정훈련이 있어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전문기관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또 영세 훈련기관이 난립하면서 직업훈련의 질이 떨어지고 전체 고용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평가원은 직업능력개발정보망(HRD-net) 내의 방대한 훈련정보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부정훈련패턴을 도출하고 의심되는 기관은 철저히 조사하여 적발 시에는 엄단하기로 했다. 동일훈련과정을 동일훈련생이 반복해 수강하는 경우 등이 일례다.
또 사업별, 기능별로 분산돼 있던 직업훈련 품질관리 기능을 통합·수행해 직업훈련의 품질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직업훈련의 체질을 NCS 기반으로 개편할 수 있도록 품질관리(심사·평가)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개원식에 참석한 이기권 고용부 장관은 "직업훈련의 품질과 성과를 높이고 NCS를 기반으로 한 직업훈련 개편이 이루어지도록 현장의 의견을 들으며 능력중심사회 구현에 기여할 수 있는 기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