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3살 구글 고위임원, 네팔 지진 전 '마지막 사진'

최종수정 2015.04.28 07:01 기사입력 2015.04.27 08:58

댓글쓰기

네팔 지진 사망 전 올린 마지막 사진. 사진=댄 프레디버그 구글 이사 인스타그램

네팔 지진 사망 전 올린 마지막 사진. 사진=댄 프레디버그 구글 이사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구글 임원 댄 프레디버그 이사(33)가 네팔 강진으로 수도 카트만두 부근에서 사망한 가운데 그의 생전 마지막 사진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구글은 비밀프로젝트를 관할하는 '구글X' 댄 프레딘버그 프라이버시부문 대표이사가 네팔 강진에 따른 에베레스트 눈사태로 사망했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프레딘버그 이사는 두 명의 직원과 함께 에베레스트를 등반하던 중 산사태로 사망했으며 그와 함께 등반한 직원들은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레디버그 이사는 2007년 구글에 입사해 구글의 첨단기술 연구 기관인 '구글X'의 개인정보 보호책임자로 일했다. 그는 등반 전문가로도 활동했으며 탐험 전문 업체 '재그드 글로브'와 함께 구글 스트리트 뷰 프로젝트를 위해 에베레스트에 올랐다.

프레디버그 이사는 평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즐겨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에베레스트 여행을 담은 사진을 수차례 게재했다. 하지만 그의 사진 게재 활동은 22일자를 마지막으로 멈췄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의 마지막 사진에 '고인의 명복을 빈다(rest in peace)'는 뜻의 약자인 'RIP'를 남겼다.
프레디버그 이사는 미국 영화배우 소피아 부시의 전 남자친구이기도 하다. 부시는 트위터에 "지금 어떠한 말도 떠오르지 않는다. 심장이 찢어지는 것 같이 슬프다"며 "내가 사랑하는 많은 이들 중 한 명이 세상을 떠났다. 프레딘버그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 중 한 명이었고 나의 절친한 친구였으며 똑똑한 엔지니어였고 좋은 형제였다"고 전했다.

한편 25일 네팔 수도 카트만두와 휴양도시 포카라 사이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는 1943년 카트만두 동부에 발생한 규모 8.1의 지진 이후 가장 센 지진으로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2500여명을 넘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