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사장단 "우리도 갤럭시S6 엣지 골드 구하기 어려워"

최종수정 2015.04.15 10:03 기사입력 2015.04.15 10:03

댓글쓰기

전동수 삼성SDS 사장이 15일 서초사옥에서 열린 수요사장단회의 직후 본인의 '갤럭시S6 엣지 골드' 모델을 꺼내보이고 있다.

전동수 삼성SDS 사장이 15일 서초사옥에서 열린 수요사장단회의 직후 본인의 '갤럭시S6 엣지 골드' 모델을 꺼내보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손선희 기자] 삼성그룹 사장단들 사이에서도 '갤럭시S6 엣지 골드' 품귀현상이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삼성 사장단들이 일제히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으로 교체한 가운데, 양쪽 모서리에 휘어진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엣지' 모델, 그 중에서도 골드 플래티넘 색상이 인기를 끌었다. 골드 색상은 구하기가 어려워 일부 사장단들이 특별히 부탁해 색상을 구하는 등 웃지 못할 에피소드도 벌여졌다.

갤럭시S6 모델은 ▲화이트 펄 ▲블랙 사파이어 ▲골드 플래티넘 ▲블루 토파즈 ▲그린 에메랄드 등 5가지로 출시됐다.

수요사장단회의가 열리는 15일 아침 삼성 서초사옥, 출근 중인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은 갤럭시S6 엣지 화이트 모델을 손에 꼭 쥐고 있었다. 신 사장은 "엣지 골드가 없어 화이트 모델을 구입했다"며 환하게 웃었다.

신 사장은 "갤럭시S6 초기 반응이 좋다"며 "(갤럭시S4가 세운 판매량) 7000만대를 돌파할지는 좀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가장 여유로운 모습이었다.
신 사장 외에 삼성전자, 전자계열사, 비전자계열사 사장들도 모두 교체한 스마트폰을 취재진에게 꺼내 보였다.

이상훈 삼성전자 사장과 박근희 삼성사회봉사단 부회장은 "갤럭시S6 엣지 골드 모델을 구입했다"고 말했다. 전동수 삼성SDS 사장,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 윤용암 삼성증권 사장, 안민수 삼성화재 사장, 정금용 삼성전자 인사팀장 부사장 등도 모두 골드 색깔의 갤럭시S6 엣지를 구입했다.

이상훈 사장은 '골드 엣지가 구하기 어렵다더라'는 말에 크게 웃으며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고, 윤용암 사장은 "특별히 부탁해서 구했다"고 강조했다. 윤 사장은 제품이 만족스러운지 묻자 "베스트야 베스트"라며 "바탕화면에 띄운 손녀 사진을 보여주기도 했다. 정금용 부사장 역시 "아주 좋습니다"라며 만족스러워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장(사장)은 "아직 시간이 없어서 못 샀다"며 아쉬워하기도 했다. 김현석 사장은 "데이터도 옮겨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될 때 살 것)…"라며 "엣지 화이트 모델을 사고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은 골드 대신 갤럭시S6 블랙 엣지를 택했다. 전영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사장 역시 블랙 엣지 모델을 구입했다. 전영현 사장은 임직원 할인은 없냐는 질문에 "그런 건 없다. 보조금을 받아서 샀다"고 농담도 건냈다.

사장단들은 새로운 모델이 출시됐고 인기도 끌고 있는 만큼, 그룹 차원에서 힘을 실어주기 위해 일제히 제품을 교체한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6 시리즈에 대한 반응만큼 사장단들의 분위기도 어느 때보다 활기찬 모습이었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출장을 마치고 이날 오전 9시께 출근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일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 출시를 앞두고 미국으로 출국, 현지 핵심 거래선들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의 스마트폰은 갤럭시S6 엣지 화이트 모델이다. 최근 출장길에 오르며 본인의 스마트폰을 꺼내보이고 "화질이 좋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