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보고대교'·'위례터널'로 불러주세요

최종수정 2015.04.05 11:00 기사입력 2015.04.05 11:00

댓글쓰기

국가지명위원회 15곳 명칭 결정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전남 완도군 신지면과 고금면을 연결하는 교량 명칭은 '장보고대교'로, 위례신도시의 관문역할을 하는 지하터널은 '위례터널'로 확정됐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최근 국가지명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최종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장보고대교, 위례터널, 오봉터널 등 신설되는 15개의 교량과 터널의 명칭이 정해졌다.

장보고대교는 해상왕 장보고 장관이 청해진을 설치하고 활동했던 완도 해역에 건설되는 교량으로 2017년 개통될 예정이다. 국민 명칭 공모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뒤 장보고 장군의 위대한 업적을 재조명하고 지역의 상징성, 역사적 의미를 고려한 완도군지명위원회의 명칭 안을 존중한 결정이다. 이로써 장보고대교는 이순신대교, 김대중대교에 이어 역사적 인물의 이름이 교량에 부여된 세 번째 사례가 됐다.

서울 강남 세곡동과 경기 성남 수정구를 잇는 지하연결터널의 명칭은 '위례터널'로 최종 결정됐다. 위례터널은 위례신도시의 관문역할을 하는 총 연장 2361.9m의 복정사거리 입체화시설 구간에 해당된다. 오는 7일 개통을 앞두고 있다.

이 밖에 전남 무안군 '계두교'와 대전광역시 '오봉터널' 등 신설되는 교량과 터널은 시설물이 위치한 마을과 행정동, 산의 명칭 등을 바탕으로 지명이 부여됐다.
국토지리정보원은 "결정된 지명을 국가기본도에 반영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국가지명위원회를 통해 정비대상 지명을 지속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