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에어, 일본 5번째 노선 인천~오사카 취항식

최종수정 2015.03.02 08:34 기사입력 2015.03.02 08:34

댓글쓰기

진에어의 인천-오사카 취항을 기념해 인천국제공항 3층 9번 탑승게이트 앞에서 마원 진에어 대표(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참석 인사들이 기념식을 진행하고 있다.

진에어의 인천-오사카 취항을 기념해 인천국제공항 3층 9번 탑승게이트 앞에서 마원 진에어 대표(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참석 인사들이 기념식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진에어는 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진에어의 일본 다섯 번째 운항 노선인 인천-오사카 노선의 운항을 알리는 취항식을 진행했다.

이날 취항식 행사에서는 리본 커팅식과 꽃다발 증정식 등이 진행됐다.

또한 진에어는 인천~오사카 노선 취항편 탑승객 전원에게 기념 선물도 증정했다. 이날 첫 취항편은 95%의 탑승률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진에어는 인천-오사카 노선에 연간 약 13만여석의 좌석을 공급하게 됨에 따라 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일본 여행을 떠나려는 항공 이용 고객의 선택권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 방문 한국 관광객이 2013년 대비 12% 증가하는 등 일본 여행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라며 "진에어는 일본 간사이(關西) 지방의 대표 도시인 오사카를 운항해 한국과 일본의 주요 관광지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진에어는 인천-오사카 노선에 183석 규모의 B737-800 항공기를 투입해 주 7회 운항할 예정이다. 운항 스케줄은 LJ211편이 매일 오전 8시에 인천에서 출발해 오전 9시 45분 오사카에 도착하고, 복편인 LJ212편은 오사카에서 오전 10시 45분에 출발해 오후 12시 45분 인천에 도착한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