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희생자 '어묵' 비하한 '친구 먹었다' 일베男…결국 구속

최종수정 2015.02.10 08:35 기사입력 2015.02.10 08:35

댓글쓰기

단원고 희생자 모욕 일베 회원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단원고 희생자 모욕 일베 회원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세월호 희생자 '어묵' 비하한 '친구 먹었다' 일베男…결국 구속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9일 세월 호 참사 희생 학생들을 '어묵'으로 비하해 '일베'사이트에 혐오스러운 글을 게재해 모욕한 혐의로 김 모(20)씨를 구속했다.

수원지법 안산지원은 이날 열린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씨는 지난달 26일 '일간 베스트 저장소(일베)' 게시판에 '친구 먹었다'는 글과 함께 단원고등학교 교복을 입은 채 어묵을 입에 물고 있는 사진을 올려 모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어묵은 일베 회원들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비하하는 의미로 쓰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문제의 사진과 글을 올리기 위해 중고 물품 거래 사이트에서 단원고 교복을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가족 등의 고소로 심적 부담을 느낀 김 씨는 지난 1일 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희생자들을 모욕할 의도는 없었으며 단지 주목을 받고 싶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