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우 박정수 첫 연극 도전작 '다우트' 내달 26일 개막

최종수정 2015.02.06 09:00 기사입력 2015.02.06 09:00

댓글쓰기

2006년 초연 이후 8년 만에 재공연...플린 신부 역할에 서태화

연극 '다우트'

연극 '다우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메릴 스트립,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주연의 동명의 영화로도 잘 알려진 '다우트(Doubt)'가 연극 무대에 오른다. 연극 '다우트'는 2005년 초연 당시, 퓰리처상 드라마 부문, 토니상, 뉴욕비평가협회상 등 주요 상을 석권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다우트'는 1964년 뉴욕 브롱스시에 있는 한 가톨릭 중학교를 배경으로 가톨릭 종교에 자유와 변화의 바람을 도입하려는 플린 신부와 원칙과 전통을 중시하는 엘로이셔스 원장 수녀의 팽팽한 대립구도로 극이 진행된다. 극 중 인물들이 겪는 심리변화와 갈등을 통해 인간의 신념에 대한 다양하고 깊이있는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기도 하다.
국내에서는 극단 실험극장이 제작을 맡아 2006년 김혜자(엘로이셔스 역) 주연으로 초연 무대를 성황리에 이끌었다. 8년 만에 재공연되는 이번 공연에서 엘로이셔스 역에는 박정수와 차유경이, 플린 신부 역에는 서태화가 맡았다. TV에서 자주 만날 수 있었던 배우 박정수의 첫 연극 도전작이다.

공연은 3월26일부터 4월19일까지 서울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진행된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