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유통 탈국경화' 한국 중소기업에 기회"…온라인 광고 도구 소개

최종수정 2015.01.13 13:06 기사입력 2015.01.13 12:36

댓글쓰기

-무너지는 국가 간 유통장벽, 중소기업 역직구 시장 확대를 위한 기회
-애드워즈, 구글 마이 비즈니스, 구글 애널리틱스 등 다양한 도구 소개
-디자인메이커, 베스트프렌드 등 기업 성공사례 공유


존리 구글코리아 사장이 '구글과 함께 세계로 가는 중소기업' 기자간담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존리 구글코리아 사장이 '구글과 함께 세계로 가는 중소기업' 기자간담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구글코리아는 13일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무실에서 ‘구글과 함께 세계로 가는 중소기업’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소기업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한 구글의 온라인 도구를 소개했다.

구글코리아는 이 자리에서 구글의 대표적 광고제품인 애드워즈와 함께 구글 마이 비즈니스, 구글 애널리틱스 등 중소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무료 도구들을 선보였다.

구글 애드워즈는 구글 사이트와 전 세계 파트너 네트워크를 통해 공략하고 있는 국가·지역·도시 어디에나 광고를 노출할 수 있다. 또 다양한 포맷을 지원해 구글 검색결과에 표시되는 텍스트 광고부터 디스플레이 광고, 유튜브 동영상 광고까지 가능하다. 몇만원에서부터 몇백만원까지 광고 예산을 자유롭게 지정할 수 있기 때문에 중소기업도 적은 비용으로 광고를 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존 리 구글코리아 사장은 이 자리에서 “구글의 성장을 견인한 애드워즈의 첫 고객은 대기업이 아닌 작은 랍스터 판매 업체였다. 15년 전의 그 랍스터 판매 업체처럼, 우리나라 중소기업도 누구나 온라인 마케팅을 손쉽게 시작할 수 있고 높은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예산과 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온라인 마케팅은 가장 훌륭한 영업사원이자 마케터"라면서 "구글이 보유한 다양한 도구를 활용해 한국 중소기업들이 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해외직구 열풍으로 국내 소비자들이 해외로 이탈하면서 국내 유통업계가 어려움을 겪었다. 관세청 통계에 따르면 해외 직구 금액은 2010년부터 매해 2배 이상 증가해왔다. 2014년 1월~10월까지의 해외 직구 금액은 1조3500억원에 이르며 지난해 연간 직구 금액은 2조 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존 리 사장은 “유통업계가 경험한 탈국경화는 뒤집어 생각하면 이제 해외의 소비자들도 쉽게 한국 물건을 살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중소기업이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려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구글코리아 집계 결과 실제로 우리나라 중소기업 광고주들이 해외 지역 광고에 지출하는 예산이 점점 증가해 지난 3년간 광고 집행 예산이 약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존 리 사장은 이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한국에 대한 관심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인들의 아동복 검색 최다순위 5위 안에 한국 아동복 브랜드가 2개나 포함돼 있다"면서 "아시아 뿐 아니라 북미, 유럽에서도 한국 패션과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한국 중소기업들은 이런 관심을 활용해 해외진출 모색하고 있는데 전세계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는 구글을 통해 광고 예산을 낭비 없이 쓸 수 있다"고 말했다.

구글은 애드워즈 외에도 웹사이트가 없는 중소기업도 소비자에게 기업 정보를 손쉽게 온라인으로 알릴 수 있는 '구글 마이 비즈니스', 온라인 사용자 행태·전환 기여도 등 다양한 온라인 데이터를 측정 및 분석해 효과적인 전략을 수립하게 해 주는 웹 로그 분석 도구 '구글 애널리틱스', 검색어 사용량과 예상 입찰 가격 등을 지역 별로 제시해 효과적인 시장 진입을 돕는 '글로벌 마켓 파인더' 등 중소기업들이 바로 활용할 수 있는 무료 도구를 소개했다.

이어진 성공사례 발표에서는 손종수 디자인메이커 대표, 노종민 베스트프렌드 대표가 구글 광고와 도구들을 활용한 해외 시장 진출 사례를 공유했다.

손종수 디자인메이커 대표는 “구글 애널리틱스 등 구글이 제공하는 무료 분석 도구들을 활용하면 중소기업도 수준 높은 마케팅 전략을 수립할 수 있다. 중소기업들이 비용 때문에 마케팅 솔루션 도입을 망설이다가 기회를 놓치는 대신,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무료 도구들을 적극적으로 찾아 활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