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한국공학상에 방승찬 박사·이정용·남인식 교수 수상

최종수정 2014.12.15 12:00 기사입력 2014.12.1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올해 한국공학상 방승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사와 이정용 카이스트 교수, 남인식 포항공대 교수가 각각 선정됐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정민근)은 공학 분야에서 세계 정상수준의 연구성과를 이룩해 국가경제 및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한 '2014년도 제11회 한국공학상'수상자 3명을 선정ㆍ발표했다.

올해 한국공학상 수상자로는 ▲통신분야 한국전자 통신연구원 방승찬 박사(53세) ▲재료분야 카이스트(KAIST) 신소재공학과 이정용 교수(64세) ▲화공분야 포항공과대학교 화학공학과 남인식 교수 (65세)가 선정됐다.

방승찬 박사는 2세대 CDMA, 3세대 WCDMAㆍcdma2000, 4세대 LTE 이동통신 표준 및 시스템 개발 분야에서 국가기술력을 제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방 박사는 특히 3세대 이동통신 W-CDMAㆍcdma2000 시스템에서 단말기 변조 기술과 랜덤액세스 기술 개발 등을 통해 단말기의 전력소모를 줄이고 시스템 용량을 증대시키는 기술을 확보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이정용 교수는 동식물이나 액체를 포함하는 시료를 관찰할 수 있는 액체전자현미경이라는 분야를 개척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통상 초고진공 상태의 전자현미경 내부에서 증발로 인해 관찰할 수 없었던 액체시료를 그래핀으로 밀봉해 용액 속에서 일어나는 반응을 원자단위까지 전자현미경으로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남인식 교수는 산학협력연구를 통해 선박용 질소산화물 저감 촉매 기술을 개발한 공로로 선정됐다. 남 교수는 선박에서 배출되는 주 대기오염원인 질소산화물(NOx)에 대한 환경규제에 대비해 배기가스를 저감시킬 수 있는 독특한 층상 구조를 갖는 촉매를 개발하고 실수요자인 기업체를 통해 상용화와 산업화에 성공했다.

아울러, 미래부와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자연과학 분야에서 연구개발 실적이 뛰어나고 발전 잠재력이 큰 2014년도 젊은과학자상 수상자 4명도 선정했다.
젊은과학자상(자연과학분야) 수상자로는 ▲제 1군 현동훈 포항공과대학교 수학과 부교수(39세) ▲제 2군 조경남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선임연구원(37세) ▲제 3군 최태림 서울대학교 화학부 부교수(36세) ▲제 4군 김형범 한양대학교 의생명공학전문대학원 부교수(38세)가 선정됐다.

한편 2014년도 한국공학상 및 젊은과학자상시상식은 16일 오후 2시, 서울 르네상스호텔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