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이 지각논란 해명, 소속사측 "전형적 음해성 글…과격한 언사 없었다"

최종수정 2014.12.13 00:19 기사입력 2014.12.13 00:19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산이 지각논란 해명, 소속사측 "전형적 음해성 글…과격한 언사 없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산이 소속사가 아산 아울 페스티벌 지각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12일 산이의 소속사 브랜뉴뮤직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산이를 비방하기 위한 전형적인 음해성 글이다. 업체 측에서 쓴 글인지조차 확인이 안되므로 더욱 산이의 인지도를 떨어뜨리기 위한 비방글이라고 생각된다"라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는 스케쥴로 인해 행사업체에 12시까지 갈 것 같다고 공연 이틀 전에 전달한 상태였고 11시 50분에 도착해 산이가 공연 중 다칠 수 있기 때문에 무대 위 흥건한 비누방울을 닦아달라고 정중히 부탁을 드렸으며 짧은 공연을 하게 된 아쉬움으로 산이가 미안하다는 말씀을 관객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글에서와 같이 과격한 언사를 전혀 쓰지 않았으며 한결같은 태도로 짧은 무대지만 잘 소화하고 내려왔다"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업체 측은 여전히 전화를 받고 있지 않다. 매니저의 말에 의하면 공연 당일에도 시종일관 비매너적인 태도로 일관했다고 하며 어떤 이유에서인지 '내일 기사 어떻게 나오는지 봐'라는 말을 매니저에게 한 것으로 확인됐다 . 인터넷의 여러 비방글이 존재하지만 이와 같은 검증 안 된 글이 화제가 돼 난감한 상황이며 신빙성 없는 음해성글로 산이에 대한 팬분들의 오해가 없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앞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공연장에서 있었던 연예인 비매너사건 알립니다" 등의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페스티벌 음악 감독일을 한다는 게시자는 "이날 행사는 오후 5시부터 시작해서 밤 12시 10분에 끝나기로 약속돼 있었고 밤 11시 30분부터 힙합뮤지션 산모씨가 헤드라이너로 공연을 펼칠 예정이었다. 11시 25분, 모두가 스탠바이인 상황에 산모씨가 오지 않았고 전화를 해보니 '20분 늦겠다'고 했다. 결국 제가 올라가서 디제잉을 했다. 결국 12시에 도착해 30분이 늦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죄송하다는 말은 없었고 백업 디제이의 장비 세팅 시간이 더 걸리게 됐다. 설치를 다 마치니 12시 15분이라 이미 공연시간 5분을 초과해 경찰이 대기하고 있었다. 그 와중에 산모씨는 무대가 물 한 방울 없이 깨끗해야 된다기에 스태프가 바닥을 닦았다. 이미 공연 예정 시간이 45분 넘은 시간이었다"라고 적었다.

또한 "산모씨 매니저는 스태프들에게 같이 닦으라고 욕설을 했고 산모씨는 이 상황을 다 알고 보고 있으면서도 슈퍼 갑 행세를 하고 있었다. 결국 산모씨는 12시20분에 무대로 올라갔다. 이미 50분 늦은 상황이라 밖에는 민원을 받고 경찰이 출동했다. 공연 시간은 더 늦출 수 없었고 공연 예정시간인 40분의 절반도 하지 못한 채 12시40여분쯤 공연을 종료했다. 관객들은 몇 십분 볼 거라고 몇 시간을 기다렸냐는 둥 난리가 났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이와 함께 "사과를 하긴 했다. 본인 공식 페이스북에 갤노트로 그린 것 같은 '미안해요 ㅠㅠ'라는 이미지 포스팅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공연은 10월24일에서 25일까지 아산 지중해마을에서 진행된 '아울 페스티벌'로 당시 산이는 SNS에 "아울 페스티벌... 추운데 많이 기다렸을 텐데 저도 여러분처럼 너무 아쉬운 마음이에요. 다음엔 이런 일이 생기지 않게 더욱 신경 쓸게요. 그래도 그 시간 정말 반갑고 즐거웠어요. 고맙고 미안해요. 친구들"이라는 글과 함께 '미안해요 ㅠㅠ'라고 적은 사진을 올린 바 있다.

행사 주최사의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연말이라 행사로 바쁜 상태라 당시 공연 담당자들과 연결하기가 어렵다"라면서 "저희가 왜 그런 부분까지 알려드려야할 지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