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에서도 차·커피 문화 유행...호텔, 찻집보다 140배 비싸

최종수정 2014.12.02 06:55 기사입력 2014.12.02 06: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에서도 차·커피 문화가 유행을 타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호텔에서 파는 커피와 차는 찻집보다 140배나 비싸다는 게 흠이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1일 평양에서 차와 커피 문화가 유행하고 있다며 가격 등을 자세히 소개했다.

평양에서 여러 찻집과 커피 전문점이 점차 새로운 유행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특히 강령 녹차가 시민들에게 인기가 높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 정부는 관영 조선중앙 TV 등을 통해 강령 녹차가 김일성과 김정일 부자의 은덕으로 탄생했다며 이를 상징해 '은정차'로 부르며 때마다 관영언론을 통해 선전해 왔다.

은정 찻집에는 인파가 붐비고 있으며 외국인들도 자주 찾고 있다.그러나 은정 찻집에서 녹차 한 잔 가격이 북한 돈으로 150원(0.02센트)인 반면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는 고려호텔에서는 2달러 80센트로 무려 140배나 비싸게 팔리고 있다. 장마당 환율이 달러당 8000원 수준임을 감안하면 2만4000원이 넘는 셈이다.
통신은 또 고려호텔에서 홍차와 피부미용 효과로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은 백화차가 2달러 10센트에 판매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커피점 복무원 (웨이츄레스)을 인용해 평양시민들이 차 (녹차)처럼 커피도 즐겨 찾고 있다며, 기호에 따라 선호도도 다르다고 전했다. 평양의 커피 가격은 차보다 훨씬 비싸다고 전했다.

평양 중심가에 있는 '별무리' 카페는 에스프레소와 라테, 카푸치노, 모카 같은 커피의 경우 한 잔에 미화로 5달러를 받고 있다.

미국의 북한전문 여행사인 '‘우리 투어스'는 지난해 평양호텔의 전망대커피점 등 평양의 4 개 커피전문점을 웹사이트에 소개하며 커피 한 잔 가격이 3~4 달러라고 소개했는데 그 사이 최소 25%가 오른 셈이다.

북한 일반 노동자의 한 달 소득을 30달러 정도로 보면 평양의 커피 한 잔 가격이 노동자의 4~5일 치 수당에 해당될 정도로 비싸다.
평양 커피 값은 커피 값이 비싸기로 유명한 서울보다 비싼 수준이다.

서울의 인기 커피전문점에서는 라테의 경우 평균 4600원(미화로 4달러 10센트)정도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