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천구, 한국NFC 등 기업 애로 듣고 해법 찾는다

최종수정 2014.11.27 16:14 기사입력 2014.11.27 07:30

댓글쓰기

11월27~연말 G밸리 기업 30개 업체 방문, 규제 애로사항 및 경영상 애로사항 직접 청취 ? 해결책 모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금천구(구청장 차성수)는 27일부터 연말까지 지역내 30개 기업을 직접 방문,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는다.

차성수 금천구청장

차성수 금천구청장

이번 기업 방문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규제개혁 가속화를 위해 금천구 규제개혁추진단이 8000여개 기업이 입주한 G밸리 2·3단지를 직접 찾아 규제로 인한 애로사항과 경영상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됐다.

스마트폰 쇼핑 결제 기술을 개발했으나 여러 규제에 막혀 사업 자체의 성공여부가 불투명했던 한국NFC(대표 황승익)의 핀테크(금융 (financial)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금융서비스기술을 의미)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뛰어난 기술력으로 무장된 기업들이 정부의 규제 때문에 경영상의 애로를 겪고 있는 경우를 찾아 그 해결을 함께 고민할 예정이다.
기업들이 제기한 애로사항 중 금천구 자체적으로 해결 가능한 것은 부구청장 주재의 규제개혁단 회의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 정부나 서울시의 소관업무는 관계기관과 협조를 통해 하나하나 문제를 풀어갈 계획이다.

또 이번 시범기간동안 30개 기업 방문 결과를 분석, 내년에는 지역내 74개 지식산업센터, 약 8000여개 기업들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보다 효과적인 방문계획을 수립·시행할 예정이다.

차성수 구청장은 “G밸리는 금천구 경제의 핵심이므로 입주 기업들의 경제적 성장을 가로막는 애로사항을 소중히 청취, 그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금천구는 등록규제 10% 감축, 규제 신고고객 보호 및 서비스 헌장 제정, 규제문화 개선을 위한 전 직원 규제교육, 경쟁을 제한하는 조례 개정, 불합리한 정부의 규제 개선사항 발굴 등 각종 규제개혁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