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양문학상 최우수상에 '아디오스 아툰'

최종수정 2014.11.25 11:00 기사입력 2014.11.25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제8회 해양문학상’ 최우수상으로 김득진 씨의 소설 ‘아디오스 아툰 (adios atun)’이 선정됐다. ‘아디오스 아툰’은 스페인어로 ‘안녕 참치’라는 의미다.

해양수산부는 한국해양재단이 주최하는 ‘제8회 해양문학상 시상식’이 26일 오후 3시30분에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대회의실에서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7월 16일~9월 26일 73일간의 공모를 통해 수필, 소설, 시, 시나리오 등 4개 부문에서 총 983편의 작품이 접수됐고, 예심과 본선을 거쳐 11점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최우수상(해양수산부장관상)은 소설 부문 ‘아디오스 아툰’의 김득진 씨가 선정됐다.

우수상 3명은 수필 부문(한국해양재단 이사장상) ‘환난여옥(患難如玉)’의 김종찬 씨, 시 부문(한국선주협회 회장상) ‘백파(白波)의 항로1(출항)’의 배기환 씨, 시나리오 부문(한국원양산업협회 회장상) ‘신지끼’의 우수진 씨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중편소설 ‘아디오스 아툰’은 적도 근처의 무풍지대에서 참치를 잡으며 벌어지는 선원들의 삶의 변천사를 표현한 작품이다.

우수상으로 선정된 수필 부문의 ‘환난여옥’은 상선 기관장으로서 오랜 항해 중에 겪게 되는 고충을 실감나게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시 부문의 ‘백파의 항로1(출항)’은 드센 파도와 싸우면서 고기를 잡는 모습을 역동적으로 묘사했다는 평을, 시나리오 부문의 ‘신지끼’는 남해안 거문도에 전해오는 인어 전설을 판타지로 살려내 심사위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다.

심사위원장인 박덕규 단국대 문예창작과 교수는 “실제 체험에서 우러나온 스토리와 이미지, 진정성과 무게감이 느껴지는 바다이야기들이 언어의 품격과 미적 완결성을 통해 해양문학작품으로 격상된 것을 보는 즐거움이 컸다”고 심사 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상 1명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이, 우수상 3명에게는 200만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된다.

황종우 해수부 해양정책과장은 “수상작들을 책자로 발간해 공공도서관, 유관기관 등에 배포하고, 많은 국민들이 읽을 수 있도록 전자책(e-book)으로 제작 후 한국해양재단 홈페이지에 올려 바다에 대한 관심을 넓히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