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0월에 가볼만한 곳]울산 간월재 억새길 등 8곳

최종수정 2014.09.25 11:28 기사입력 2014.09.25 08:57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단풍 여행”이라는 테마로 '10월에 가볼 만한 곳' 8곳을 추천했다. 8곳은 ‘파로호 따라 시원한 눈맛이 일품, 화천 해산령과 비수구미(강원 화천)’ ‘청량하고 달콤한 공기를 맘껏 호흡하다, 홍천 수타사계곡과 산소길(강원 홍천)’ ‘75번 국도 따라 단풍의 바다에 풍덩~ 가평 조무락골과 명지산(경기 가평)’ ‘주왕산의 기암절벽과 어우러진 계곡 단풍길, 절골계곡(경북 청송)’ ‘가을빛 담은 나무들이 주인이 되는 시간, 청남대(충북 청주)’ ‘대구 앞산과 수목원에서 보내온 가을 초대장(대구광역시)’ ‘옛집 담긴 은행나무 마을서 ‘황금빛 향연’ 보령 은행마을(충남 보령)’ ‘산사에 깃든 단풍과 산상에 물결치는 은빛 억새, 울산 석남사와 간월재(울산광역시 울주군)’ 등이다.

강원도 화천 100리길

◆화천군 화천읍 평화로와 비수구미길= 화천의 가을은 해산령과 비수구미계곡에 가장 먼저 찾아든다. 화천읍에서 평화의 댐으로 이어지는 460번 지방도를 타면 해산령 아흔아홉 굽이를 형형색색 물들인 단풍의 바다를 만날 수 있다. 아흔아홉 굽이의 중간 길목인 해산전망대에 올라서면 화천에서 가장 먼저 아침 해가 떠오른다는 해산(해발 1194m)의 절경이 한눈에 들어오고, 골짜기 사이로 새파란 파로호가 까마득히 내려다보인다. 해산령이 드라이브를 즐기며 여유 있게 단풍을 감상하는 코스라면, 비수구미계곡은 두 발로 걸어야만 만날 수 있는, 그러나 흘린 땀과 수고에 빼어난 경치로 화답하는 매력적인 코스다. 따뜻한 가을 햇살을 받으며 휴대폰도 터지지 않는 호젓한 숲길을 걷는 동안 물소리와 바람 소리가 친구가 돼준다. 길은 처음부터 끝까지 내리막이라 수월하고, 비수구미마을 이장 댁의 1만원짜리 산채밥상도 꿀맛이다. 1박2일 계획한다면 둘째 날 딴산, 꺼먹다리, 산소 100리길, 산약초마을을 돌아보면 좋다.(화천군청 관광정책과 033-440-2733)

강원 홍천 수타사계곡

◆강원 홍천 수타사계곡= 공작산 생태숲을 통과해 수타사계곡을 끼고 걷는 산소(O₂)길은 이름 덕분인지 유난히 공기가 청량하고 그 향이 달다. 신라시대에 창건한 수타사를 중심으로 공작산 생태숲과 수타사계곡은 가을이 깊어감에 따라 이곳을 찾는 발길이 늘고 있다. 나무는 하나 둘 노랗고 붉은 옷으로 갈아입고, 벌개미취, 감국이 길 위에 향기를 더한다. 숲 해설 프로그램에 참가하면 그냥 지나치기 쉬운 숲의 나무와 풀, 들꽃까지 자세히 알 수 있어 유익하다.
가축 여물통을 닮아 이름 붙은 귕소, 용이 승천했다는 용담, 발 디딜 때마다 흔들려 간을 서늘하게 만드는 귕소 출렁다리, 여럿이 앉아도 자리가 남는 계곡의 넓은 암반 등이 걷는 길에 재미를 더한다.
한서 남궁억 선생이 일제강점기 전국에 무궁화를 보급하기 위해 힘썼다는 서면의 무궁화마을, 홍천강의 시원한 풍광이 인상적인 밤벌유원지, 고소한 한우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늘푸름한우 등으로 홍천의 멋과 맛에 한껏 빠져 든다.(홍천군청 관광레저과 033-430-2472)

경기 가평 조무락길

◆경기 가평군 북면 조무락골길 및 가화로= 가평에는 경기도 최고봉인 화악산(해발 1468m)을 비롯해 명지산, 연인산, 유명산, 운악산 등 명산이 즐비하다. 산 정상에서부터 시작된 단풍의 물결은 국도변 들머리와 유원지, 마을 깊숙한 곳까지 뻗어 내려간다. 가평의 가을 풍경이 더욱 장관인 까닭이다. 10월의 가평은 어디라 할 것 없이 단풍이 지천이지만 산이 많은 북면, 그중에서도 석룡산의 조무락골과 명지산이 으뜸이다.
석룡산(1147m)과 화악산 중봉(1423m) 사이를 흐르는 조무락골은 길게 흘러내리는 넓은 물줄기와 푸른 이끼에 덮인 바위, 붉게 타오르는 단풍이 한 데 어울려 아름다운 자태를 뽐낸다. 삼팔교 용수목에서 출발해 2~3시간이면 다녀온다.

가평 8경 중 하나인 ‘명지단풍’을 보려면 익근리 주차장에서 출발해 계곡을 따라 명지폭포까지 다녀오는 코스가 좋다. 산을 오르지 않고 단풍을 즐기는 방법도 있다. 청평댐 부근에서 가평읍을 거쳐 연인산, 명지산, 조무락골 들머리, 그리고 강원도 화천군과의 경계인 도마치재까지 이어지는 75번 국도를 따라 구간마다 서로 다른 다양한 매력을 만끽할 수 있다.(가평군청 문화관광체육과 031-580-2066)
경북 청송 주왕산 망월대에서 본 연화봉과 병풍바위

◆경북 청송군 부동면 주산지길 일원= ‘푸른 소나무가 울창한 고장’이라는 뜻을 간직한 청송은 이름처럼 자연이 살아 숨 쉬는 고장이다. 청송의 가을 하면 단연 주왕산국립공원이다. 대전사에서 용연폭포까지 이어지는 주왕계곡 코스와 주산지를 가장 먼저 손꼽지만, 주산지에서 가까운 절골계곡을 빼놓을 수 없다. 절골계곡은 계곡 트래킹의 명소로 대문다리까지 3.5km 이어진다. 특히 가을에는 활엽수로 가득한 계곡이 붉고 노란 단풍의 기운으로 넘친다. 주왕계곡과 주산지의 가을풍경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올해 문을 연 주왕산관광지는 대표적인 여행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청송한옥민예촌과 청송백자도예촌으로 구성돼 있는 주왕산관광지에는 수석·꽃돌박물관과 심수관도예전시관, 백자전시관, 청송백자체험관 등이 있어 숙박뿐 아니라 다양한 전시관 관람, 백자 체험까지 해볼 수 있다.(청송군청 문화관광과 054-870-6240)

충북 청주 가로수길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청남대길= 가을엔 붉은 옷을 입은 단풍나무, 황금보다 눈부신 은행나무, 계절의 깊이를 알려주는 낙엽송이 주인이다. 대통령의 별장에서 만인을 위한 숲과 정원으로 변신한 청남대에선 그 길을 걷는 사람 또한 주인이다. 계절마다 다양한 풍광을 보여주는 청남대는 특히 가을에 한 폭의 그림을 그려낸다. 가을의 절정을 맞은 정원에는 서늘한 바람을 좋아하는 꽃들이 화사하고 겨울을 준비하는 다람쥐, 청설모들이 ‘대통령의 길’로 이름 붙은 숲길을 부지런히 오간다. 맑은 가을 햇살이 쏟아지는 대청호를 감상하며 걷는 여행자의 마음은 여유롭기만 하다. 메타세쿼이아, 단풍나무, 미선나무들이 이어지는 길을 걸을 수 있는 미동산수목원과 문의문화재단지도 함께 둘러보자. 청원 IC 인근에 자리한 상수허브랜드에는 허브 향 가득한 가을 정원이 기다리고 있다.(청남대 관리사업소 043-220-6412~4)

대구 수목원에 핀 상사화
◆대구광역시 남구 앞산순환로 외(앞산 외)= 찬바람과 함께 고양이 발걸음처럼 소리 없이 내려앉은 단풍이 대구 앞산의 옷을 바꿔 입게 만들었다. 앞산은 대구시 남쪽에 위치한 산이다. 케이블카를 타고 오르며 단풍이 든 울긋불긋한 앞산의 풍경과 대구 시가지 전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산 전체가 붉은 단풍으로 덮이지 않고 파란 잣나무 사이로 참나무의 황갈색이 점점이 박혀 있는 은은한 색감이 여행객의 마음을 두드린다. 대구수목원에서는 빨간 단풍, 노란 은행나무 단풍 등 다양한 수종의 단풍을 만나게 된다. 단풍이 물든 나무 아래로는 작지만 끈끈한 생명력을 지닌 앙증맞은 꽃망울이 터지고 있다. 허브힐즈의 홍단풍길에는 빨간 단풍이 터널을 이뤘다. 발걸음을 따라잡는 밝은 햇살에 단풍잎이 반짝이며 하늘도, 땅도, 사람도 붉게 물든다. 단풍 구경을 하며 오가는 길에 가창 찐빵거리에 들러 찰진 찐빵을 호호 불어가며 크게 한 입 베어 물면 팥소가 입 안 가득 달달함을 전한다. 마비정벽화마을에는 시골의 서정적 향수가 잘 담긴 벽화가 마을 담장에 그려져 있어 ‘우리 부모님들은 이렇게 사셨구나!’ 하는 것을 느끼게 된다.(앞산공원 관리사무소 053-625-0967)

충남 보령 무창포
◆충청남도 보령시 청라면 오서산길 일대= 보령 청라면의 은행마을은 가을이 탐스럽다. 10월이면 마을 전역이 노랗게 물들기 시작하다 이내 ‘황금빛 향연’을 만들어낸다. 은행마을(구 장현리)은 국내 최대 은행나무 군락지 중 한 곳이다. 마을에 위치한 신경섭 가옥 주변으로는 100년 이상 된 아름드리 은행나무들이 울창한 운치를 더한다. 마을 주변으로 은행마을 둘레길이 조성돼 있어 시골 정취를 만끽하며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은행마을 인근의 오서산은 만추의 계절이면 억새가 장관을 이룬다. 오서산의 은빛 억새와 은행마을의 노란 단풍은 가을 나들이 코스로 더할 나위 없는 찰떡궁합이다. 오서산 초입에는 자연휴양림이 들어서 하룻밤 묵으며 추색을 만끽할 수 있다. 보령 여행 때는 옛 절터인 성주사지와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을 둘러보면 좋다.(보령시청 관광과 041-930-4542)

울산 간월재 억새평원

◆울산 울주군 상북면 석남로(석남사), 울산 울주군 상북면 간월산길(간월재)= 온 산하를 울긋불긋 물들인 단풍의 향연은 10월 말이면 울산 산악의 주봉인 가지산 석남사까지 닿는다. 석남사는 국내 최대의 비구니 수도처로 고즈넉한 산사의 풍경에 깃든 단풍 절경이 가을의 정취에 흠뻑 빠져들게 한다. 석남사에서의 단풍놀이가 조금 부족하다면 산사에서 멀지 않은 반구대 암각화도 가볼 만하다. 색다른 가을 풍경이 보고 싶다면 간월재로 발걸음을 돌려보자. 간월재는 억새 군락지로 이름난 울산 지역의 또 다른 가을 명소다. 해발 900m 이상의 고지대에 은빛으로 물결치는 억새들이 깊고 진한 감동을 선사한다. 산상 음악회인 ‘2014 울주 오디세이’도 놓치면 아쉽다. 울산에 왔다면 한 번쯤 가봐야 할 곳이 장생포고래박물관이다. 장생포는 예전 고래잡이의 전지기지였던 곳으로 박물관에는 갖가지 고래 관련 유물과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벽화마을인 신화(新和)마을과 울산 대표 명소인 대왕암공원도 함께 둘러볼 만하다.(울산광역시청 관광과 052-229-3893)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