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공항公, 직원 1인당 평균연봉 8600만원

최종수정 2014.09.03 08:43 기사입력 2014.09.03 08: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직원 1인당 평균연봉이 86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동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3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소속 공공기관 가운데 평균연봉이 7000만원 이상인 기관은 총 8곳으로, 그 중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직원 1인당 평균연봉이 가장 높았다.

한국감정원(7700만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7700만원), 대한주택보증(7600만원), 대한지적공사(7500만원), 한국공항공사(7400만원) 한국수자원공사(7200만원) 한국도로공사(7200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평균연봉 1위를 기록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경우 지난해 기관장 1억8800만원, 직원 2100만원의 성과금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별도로 1인당 비급여성 복리후생비로 17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1조1395억원의 적자를 기록하고 17조5834억원의 부채를 기록한 한국철도공사는 6300만원의 평균연봉을 받았고, 사장은 1100만원의 업무추진비와 8100만원의 성과금까지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한국철도공사 자회사들의 평균연봉은 국토부 소관 공공기관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국철도공사 자회사인 코레일네트웍스는 직원 1인당 연봉이 2400만원에 그쳐 인천국제공항공사 직원들의 급여와 3배 이상 차이가 났다. 외에도 코레일관광개발(2900만원), 코레일로지스(3600만원) 등이 낮은 연봉을 받았다.

자회사 직원들은 박봉에 시달리는데도 정작 방대한 적자와 부채규모를 기록한 모회사는 '자기 밥그릇 챙기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강 의원은 "공공기관의 방만경영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막대한 부채에 시달리면서도 평균 연봉이 일반 대기업 수준에 못지않고 억대 연봉자들도 수두룩한 데다 비급여성 후생복리비 등도 별도로 챙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정부는 공공기관들의 경영실태를 파악해 과도한 복리후생제도를 개혁하는 등 공기업 개혁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