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 가이드라인' 개발…9월 보급

최종수정 2014.09.02 12:00 기사입력 2014.09.02 12:00

댓글쓰기

웹호환성(ActiveX 경감) 및 웹개방성(검색엔진 접근 향상) 개선방안 제시
9월30일, 가이드라인 설명회 및 ActiveX 대체기술 전시회 개최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국내 웹 개발자와 운영자들이 엑티브X 등 비표준 인터넷 이용환경을 자체적으로 개선할 때 활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이달 중순부터 보급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가이드라인은 액티브X 대체기술 적용 방안과 글로벌 웹표준(이하 HTML5) 활용기술, 이용자가 효율적으로 정보를 검색·활용할 수 있도록 검색엔진 접근성 개선 방안 등을 제시한다.

가이드라인의 주요 내용은 크게 ▲액티브X 대체기술을 포함하는 웹 호환성 ▲웹 사이트의 검색엔진 접근 제한 설정 등을 다루는 웹 개방성 부문 ▲웹 문자 입력 모드 및 웹 폰트에 대한 적용 방안 등을 골자로 한다.
먼저 액티브X 등 플러그인을 사용하는 파일 업·다운로드 처리, 전자문서, 그래픽 및 멀티미디어 기능은 HTML5와 자바스크립트를 활용해 웹 호환성을 확보할 수 있다.

HTML5는 올해 4사분기에 글로벌 웹 표준으로 확정 예정인 차세대 웹 표준 기술로 가이드라인에서 ▲HTML5 파일 ▲캔버스 ▲웹GL ▲SVG ▲비디오·오디오 등 다양한 HTML5 기술의 구현 방법과 활용 예제가 제공된다.

또 국내에서 액티브X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전자결제, 인증, 보안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최근 급변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해 우선 미래부·KISA가 개발한 비액티브X 공인인증서 기술을 설명하고, 다양하게 등장하고 있는 간편 결제와 ARS인증, 금액인증 등 대체 인증 수단의 활용을 제안한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보안, 인증, 그래픽, 게임 등 기능별 최고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된 집필진을 통해 올해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 간 작성됐다. 1차 외부 전문가 검수와 2차 웹 개발·운영자로 구성된 실사용자 검수를 거쳐 내용의 정확성, 최신성, 활용성 등을 보강하여 완성도를 높였다.

정한근 미래부 인터넷정책관은 "국내 웹 개발자와 운영자가 이번 가이드라인을 통해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에 한걸음 다가설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앞으로 HTML 5.1 등 웹 기술의 발전 상황을 가이드라인에 지속적으로 반영해 국내 비표준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에 필요한 내용을 가이드라인에 집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가이드라인은 책자와 이북 형태로 오는 15일 KISA의 HTML5 기술지원 센터(www.koreahtml5.kr)를 통해 배포할 예정이다. 30일 양재 AT센터에서 웹 개발·운영자를 대상으로 한 가이드라인 설명회 및 다양한 대체기술과 솔루션을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를 동시에 개최할 계획이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