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억의 밤섬 실향민 고향 방문

최종수정 2014.08.26 10:45 기사입력 2014.08.26 10:45

댓글쓰기

29일 밤섬 실향민 포함한 지역주민 밤섬 찾아가 귀향제 열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홍섭)가 밤섬 실향민들이 옛 삶터를 돌아볼 수 있도록 29일 ‘밤섬 실향민 고향방문 행사’를 갖는다.

‘밤섬 실향민 고향방문 행사’는 마포문화원(원장 최병길) 주관으로 밤섬에서 29일 오전 11시 열릴 예정이다.
밤섬은 그 모양이 밤처럼 생겼다해 붙여진 이름으로 옛 문헌에 따르면 뛰어난 경치를 지녀 율도명사(栗島明沙), 즉 맑은 모래가 널리 펼쳐진 섬의 풍광이 마포팔경 중 하나로 꼽혔다.

1968년 한강 개발과 여의도 건설 일환으로 밤섬은 폭파되는 운명을 맞게 되는 데 당시 밤섬에는 62가구, 443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었다.
밤섬 방문

밤섬 방문


이들은 마포구 창전동 소재 와우산 기슭에 정착지를 마련, 이주하게 됐다.

폭파에 의해 밤섬 대부분은 없어지고 일부만 남았으나 세월이 흐르면서 한강 상류의 퇴적물이 쌓여가며 밤섬 모습은 또 다른 변모를 겪으면서 지금에 이르게 됐다.
오늘날 밤섬은 천혜의 자연생태계가 형성돼 특히 겨울철에는 오리류 철새의 보금자리로 수천 마리 새들이 날아다니는 장관을 연출하곤 한다.

현재 밤섬 면적은 24만1000㎡(7만3100평)에 달하며 버드나무 갯버들 등 식물이 자라고 있고 새는 흰뺨검둥오리 알락할미새 제비 중대백로 물총새 왜가리 개구리매 청둥오리 등이 서식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