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정상회담 5회 시청률 2배 올라 깜짝 "자체 최고 4%대 기록"

최종수정 2014.08.05 11:15 기사입력 2014.08.05 11:15

댓글쓰기

비정상회담 출연진(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비정상회담 출연진(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비정상회담 5회 시청률 2배 올라 깜짝 "자체 최고 4%대 기록"

'비정상회담'이 4%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4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 5회는 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4.7%까지 올라갔다. 이는 지난 28일 방송된 '비정상회담' 4회가 기록한 2.9%보다 1.1% 상승한 수치이다. 지난 7일 첫 전파를 탄 '비정상회담'은 1회 1.8%, 2회 2.4%, 3회 3.3%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비정상회담' 5회에서는 전현무, 유세윤, 성시경 등 세 MC와 11명의 외국인 패널이 '국어, 영어, 수학과 함께 성교육을 학교에서 필수 과목으로 다루어야 한다'를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한국 대표 게스트로 하하와 스컬이 출연했으며, 독일에서 온 새로운 패널 다니엘 린데만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JTBC '비정상회담'은 MC 전현무, 성시경, 유세윤이 한국에 살고 있는 다국적 젊은이 11명과 함께 하나의 주제를 놓고 토론을 벌이는 프로그램. 샘 오취리(가나), 기욤 패트리(캐나다), 다니엘 린데만(독일), 에네스 카야(터키), 줄리안 퀸타르트(벨기에), 알베르토 몬디(이탈리아), 장위안(중국), 타일러 라쉬(미국), 로빈 데이아나(프랑스), 테라다 타쿠야(일본), 다니엘 스눅스(호주) 등 11명의 외국인 패널이 출연해 뛰어난 예능감과 화려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신개념 토론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은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JTBC에서 방송된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비정상회담 5회 시청률, 종편 4%면 잘나왔네" "비정상회담 5회 시청률, 비정상회담이 재밌긴 해" "비정상회담 5회 시청률, 난 장위안이 제일 멋있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