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청 뒤편 방사성 도로폐기물 모두 이송

최종수정 2014.07.23 08:34 기사입력 2014.07.23 08:34

댓글쓰기

원자력안전위원회, 22일 ‘노원 방사성 도로폐기물’ 경주 방폐장으로 이송 완료...노원구민 대 환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청 뒤편에 남아 있던 방사성 도로폐기물이 경주로 이송됐다.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 22일 오전 11시 노원구청 뒤편에 보관중이던 방사성 도로폐기물을 경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으로 완전 이송한 것을 늦었지만 60만 구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사성 도로폐기물 이송은 경주 양북면 봉길리에 위치한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장(방폐장)` 1단계 사업이 지난 15일 완료됨에 따라 노원구청 뒤에 임시보관하고 있던 아스팔트 방사성 도로폐기물 251t을 옮기게 됐다.

이에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17일 경주 양북면 복지회관에서 ‘노원구 도로 방사성폐기물 이송 관련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경주 주민들에게 이송 경위 등을 설명한 바 있다.

2011년 노원구 월계동 도로에서 발견된 방사성 도로폐아스콘은 노원구청 뒤 공영주차장에 가설건축물을 축조하고 내부에는 부압장치를 설치하는 등 4중 안전시설을 마련하고 선별작업 후 컨테이너에 보관돼 왔었다.
노원 방사성폐기물 이송

노원 방사성폐기물 이송


2012년 12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경주 방폐장으로 폐기물 이송을 시도했지만 경주시민들이 반발하며 반입을 저지해 도착분만 이송하고 나머지는 임시 보관중이었다.
그동안 노원구는 방사성 폐기물을 신속히 처리해 달라고 국무총리실 및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끊임없이 요구했으나 명확한 답변을 듣지 못했었다.

그러나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세월호 참사로 인해 우리사회의 ‘안전불감증’이 도마 위에 오르고 경주 방폐장이 완공되어감에 따라 지난 5월부터 본격적으로 준비해 완전 이송하게 됐다.

이번 노원구 방사성 도로폐기물 사건은 생활방사능 처리에 대한 매뉴얼를 남기기도 했다.

2012년 4월 법제처는 자치구 도로 등에서 발견된 방사성 폐기물에 대한 처리 주체와 비용부담과 관련, '중앙부처에서 처리하고 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유권해석을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노원구 방사성 도로폐기물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처리하고 처리비용은 지식경제부가 부담했다.

구는 방사성 도로폐기물이 있던 주변을 깨끗이 청소하고 오염검사 및 제염 후 공영주차장으로 원상복구할 예정이다.

김성환 구청장은 “이번 방사성 폐기물 사건으로 인해 원자력이 결코 안전하지도 경제적이지도 않다는 것을 뼈져리게 느꼈다”며 “탈핵-에너지 전환 사회로 우리나라가 방향전환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