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버스습격, 의문의 남성 3명 기물 파손하며 김시진 감독 협박 왜?

최종수정 2014.05.06 17:07 기사입력 2014.05.06 17:07

댓글쓰기

▲의문의 남성 3명 롯데 선수단 버스 습격사건. 사진은 롯데 김시진 감독(사진=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의문의 남성 3명 롯데 선수단 버스 습격사건. 사진은 롯데 김시진 감독(사진=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롯데 버스습격, 의문의 남성 3명 기물 파손하며 김시진 감독 협박 왜?

의문의 남성 3명이 롯데 선수단 버스를 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롯데선수단은 5일 문학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의 경기를 마치고 목욕을 하기 위해 사우나를 찾았다.

사건의 발단은 선수단이 버스로 이동할 때였다. 머리를 짧게 깎은 무리들이 롯데 선수들에게 갑자기 시비를 걸며 이들 가운데 한 명은 허리띠까지 풀러 말리는 시민의 목을 조르며 버스 안은 삽시간에 아비규환이 됐다.

롯데 이진오 트레이너는 이를 말리다가 오른쪽 손등을 물렸다. 선수단을 계속 따라가면서 시비를 걸은 이들은 버스 맨 앞좌석에 탄 김시진 롯데 자이언츠 감독에 “나를 건드린 남자가 이 버스에 있다. 찾아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 감독은 “여기서 이러지 말고 나가라”고 했지만 여전히 그는 버스에 남아 버스 안의 기물을 파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경찰이 출동해 소동을 일으킨 시민들을 연행해 감으로써 이 사태는 진정되었다.

한 롯데 관계자는 “얼굴이 알려진 선수들을 겨냥한 행동이었다”며 “시비를 걸고 합의금 등을 얻으려 한 것 같다”고 밝혔다.

롯데 버스 습격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롯데 버스 습격, 이런 일이 벌어지다니. 말도 안돼" "롯데 버스 습격, 열심히 수고한 선수들에게 이게 무슨 일이지" "롯데 버스 습격, 의문의 시민 배후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