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러리아명품관 '이스트' 명품 가방·시계매장 새단장

최종수정 2014.04.29 08:35 기사입력 2014.04.29 08:35

댓글쓰기

갤러리아명품관 이스트 1층 매장

갤러리아명품관 이스트 1층 매장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한화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이 30일 48일간의 공사를 끝내고 이스트(동관) 1층 가방 편집매장과 워치(watch)존을 새단장 해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갤러리아는 지난 3월 명품관 웨스트 리오프닝을 통해 오픈형 공간의 편집매장 백화점을 선보였는데 당시 기존 명품관 이스트 1층의 화장품 브랜드를 웨스트 1층으로 이동하면서 명품관의 화장품 브랜드를 한곳에 모았다. 이에 따라 확보된 이스트 1층 공간에 가방 편집매장과 명품시계 매장이 들어선 것이다.

명품관 이스트 가방 편집매장은 280㎡ 면적으로 기존 명품 가방 스타일 이외에 클러치 백(bag)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14개의 명품 브랜드 백을 한 자리에 모았다. 직매입으로 국내 처음이자 단독으로 선보이는 백 브랜드는 6개(메이엣, 엠2말티에르, 카라 로스, 앤드류 지엔, 제이슨 우, 에디 파커) 등 총 14개 브랜드다.

또한 샵인샵 개념으로 백 편집매장에서는 기존 갤러리아명품관 이스트에서 선보이던 낸시 곤잘레스, 헨리베글린, 잘리아니 등을 한 공간에 모았다.

워치존은 83㎡ 면적으로 벨&로스, 파네라이, 보메&메르시에, 제니스 신규브랜드와 기존의 태그호이어, 브라이틀링 브랜드 등 총 6개의 브랜드로 구성했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명품관 웨스트는 리오프닝 이후 한달 간 실적이 전년 대비 33% 증가했다"며 "2012년 10월 오픈한 식품관 고메이494도 리뉴얼 이전보다 50% 이상 신장하는 등 명품관 전체 매출 또한 전년 동기 대비 10%대 신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