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미래기업포럼]변형석 트래블러스맵 대표 "아시아관광산업을 변화시키는게 목표"

최종수정 2014.04.24 14:55 기사입력 2014.04.24 14:55

댓글쓰기

[2014미래기업포럼]변형석 트래블러스맵 대표 "아시아관광산업을 변화시키는게 목표"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아시아에서 가장 중요한 공정여행 업체로 성장해 아시아 관광산업을 바꾸는게 목표다."

변형석 트래블러스맵 대표(사진)는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사회적기업 1000개 시대, 지속성장과제'라는 주제로 열린 '2014 아시아미래기업포럼'에 참석해 "트래블러스맵은 종합적 여행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 공정여행 대표기업으로 성장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공정여행(착한여행)이란 공정무역(Fair Trade)에서 따온 개념으로, 여행자와 여행대상국의 국민들이 평등한 관계를 맺는 여행을 말한다.

변 대표는 "지역사회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저가 패키지 상품과 홀세일 유통구조 등의 관광산업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싶어서 사업을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트래블러스맵은 2009년 1월9일 '여행협동조합MAP'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문을 열었다. 2009년 9월 트래블러스맵으로 사명을 바꾼 이 회사는 지난 2010년 1월 국내에서 최초로 여행부문 사회적 기업으로 고용노동부 인증을 받았다.
트래블러스맵의 여행 원칙은 3가지다. 지역경제에는 최선의 기여를 주고 여행자에게는 최고의 기회를, 자연에는 최소의 영향을 끼쳐야 한다는 확고한 원칙이 있다.

그는 "여행경비가 현지인에게 직접 전달돼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어야 한다"라며 "트래블러스맵은 건강한 여행을 위해 현지인이 운영하는 숙소나 홈스테이, 현지가이드, 현지음식, 현지 교통수단을 이용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행에서는 탄소배출을 최소화 하기 위해선 가능하면 걷고 비행기 이용을 최소화한다"면서 "환경 영향도 최소화 하기 위해 일회용품도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여행사업의 수입은 일자리 창출과 취약계층 여행지원, 청소년 교육, 지역개발, 탄소상쇄 프로그램 등에 재투자되며, 회사는 지역의 공동체를 지원하거나 기부금을 마련하는 여행을 기획한다.

공정여행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도 높다. 한국관광공사가 지난해 발표한 '해외 여행 트랜드 전망보고서'에 따르면 패키지 여행상품의 소비자 만족도는 57.2%인데 반해 공정여행의 해외여행상품 이용고객 만족도는 90%에 달한다.

6년간의 노력끝에 트래블러스맵은 사회적기업으로 성장했다. 연간 이용객은 2009년 200여명에서 2010년 1500명, 2011년에는 4000명, 지난해 6400명까지 급증했다. 수익도 2010년 9억원에서 지난해 34억원을 기록했다. 1인당 총 판매액 역시 2010년 3000만원에서 지난해 1억1000만원을 달성했다. 현재 해외 28개국에서 50여개, 국내 100여개의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변 대표는 "2020년까지 1인당 판매액을 2억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연 2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해 한국 관광시장 10대 기업으로 진입하는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