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N 공식사과, 거짓발언 논란…"홍가혜 행방 묘연해"

최종수정 2014.04.19 18:04 기사입력 2014.04.19 18:04

댓글쓰기

▲MBN 뉴스특보 이동원 보도국장과 민간 잠수부 홍가혜 (출처: MBN 뉴스특보 방송 캡처)

▲MBN 뉴스특보 이동원 보도국장과 민간 잠수부 홍가혜 (출처: MBN 뉴스특보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MBN 공식사과, 거짓발언 논란…"홍가혜 행방 묘연해"

이동원 MBN 보도국장이 18일 오후 1시50분께 MBN '뉴스특보' 방송 직전 홍가혜 씨와의 인터뷰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동원 보도국장은 이날 오전 6시 MBN 뉴스특보 민간 잠수사 인터뷰 생방송에 대해 "실종자 가족 여러분과 목숨을 걸고 구조 작업에 임하고 있는 정부 당국과 해경 그리고 민간 구조대원 여러분들께 혼란을 드린 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방송이 끝난 후 이 내용이 MBN의 의도와 관계없이 인터넷과 SNS상으로 확산되면서 구조현장 주변에서 큰 혼선이 빚어졌다.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은 온 국민의 절실한 소망이다"고 강조했다.

홍 씨는 이날 오전 6시 MBN 뉴스특보 프로그램에서 "해양경찰이 민간 잠수사들의 구조 작업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해경은 민간 잠수사들의 구조작업을 차단한 사실이 없고 이날 역시 70여명의 민간 잠수사가 투입돼 구조 작업에 동참하고 있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한 언론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전남지방경찰청은 홍 씨를 해경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소환 조사하려 했으나 홍 씨의 전화기가 꺼져있고 행방이 파악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MBN 공식사과 및 홍가혜에 대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홍가혜, 정말 생각이 없는듯" "mbn 공식사과, 정말 이런일이 없었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