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위안부 관련, 日정부 진의 밝혀라"

최종수정 2014.03.14 07:40 기사입력 2014.03.13 15: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 정부는 13일 일본 정부에 위안부 관련 일본 정부의 언행이 엇갈리는 것과 관련해 "진의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외교부 조태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의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12일 기자회견을 갖고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면서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강제연행을 부인하고 군이 관여했다는 사실을 부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반성과 사죄를 표명한 1993년 고노담화를 계승한다고 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고노담화가 밝힌 일본군과 관헌이 강제동원에 직접 가담한 것을 부정하는 것은 살아계신 피해자들에게 또 한번의 상처를 입히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반성, 배상을 촉구한 유엔 등 국제사회를 우롱하는 처사"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조 대변인은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관방장관이 이러한 발언을 거듭하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일본 정부는 모순된 발언을 즉각 중단하고 일본 정부의 진의가 무엇인지를 국제사회에 솔직히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