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월드컵축구 러시아전, 피겨 세리머니 준비하자"

최종수정 2018.09.12 23:17 기사입력 2014.02.21 14:00

댓글쓰기

러시아와 월드컵 경기때 복수 다짐
▲러시아VS한국.(출처: 러시아 중계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의 은메달 소식이 전해지자 심판의 편파 판정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미국의 'USA투데이'는 21일(현지시간) "더 나은 경쟁자들보다 어린 러시아 선수에게 점수를 더 많이 준 9명의 심판 중 한 명은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 때 판정을 조작하려다 1년 자격 정지를 받은 사람"이라며 "또 한 명은 러시아 피겨스케이팅협회 회장의 부인"이라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이날 경기서 금메달을 획득한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선수의 높은 점수를 의심했다. 점프 난이도가 김연아 선수 보다 미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수행점수는 오히려 더 높았다.

유럽 출신이 대부분인 심판들이 장난을 치는 것 아니냐라는 의혹이 나오기에 충분했다.

또 야후스포츠도 이번 경기서 김연아 은메달 판정 논란은 계속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국내에서도 편파판정이 아니냐는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브라질 월드컵때 복수하자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한 포털사이트 게시판에는 "평창까지 기다릴필요없다. 6월에 브라질에서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이 러시아를 떡실신시키고 피겨 세레머니 해줄꺼다. 걱정하지말도록 "이라며 이색적인 제안을 했다.

러시아의 편파 판정 논란과 관련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러시아, 정말 너무하네" "러시아, 금메달 그렇게 갖고 싶었나" "러시아, 푸틴 힘 막강하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온라인이슈팀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