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전 법무부 장관 등 등기이사 7명 신규선임

최종수정 2014.02.21 10:27 기사입력 2014.02.21 10: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KT가 사내이사 2명과 사외이사 5명 등 총 7명의 등기이사들을 새로 임명한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KT는 한훈 경영기획부문장과 임헌문 커스터머부문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한다. 이들은 회사를 떠난 김일영 전 사장과 KT렌탈 대표로 자리를 옮길 표현명 사장을 대신하게 된다.

임기가 만료되거나 사퇴 의사를 밝힌 사외이사들도 바뀐다. 임기가 끝나는 이현락 세종대학교 석좌교수와 박병원 전국은행연합 회장은 이번 주총으로 물러난다. 김응한 이사회 의장, 이춘호 이사, 성극제 이사, 차상균 이사, 송도균 이사 등 5명 중 2명은 임기가 남아있으나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 선임되는 사외이사는 법무부 장관을 지낸 김종구 법무법인 여명 고문변호사,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업 TF(태스크포스)공동팀장인 박대근 한양대 경제금융대학 학장,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을 역임한 임주환 고려대 전자 및 정보공학과 객원교수, 유필화 성균관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학장, 한국경영과학회 회장을 맡고 있는 장석권 한양대 경영학부 교수 등 5명이다.

선임되는 사외이사 임기는 시차임기제도에 따라 각각 다르다. KT 정관에는 ‘사외이사는 매년 그 정수의 3분이 1에 상당하는 수가 선임되도록 한다’는 시차임기제도가 명시돼 있다. 김종구·박대근 이사는 각각 3년, 임주환 이사는 2년, 유필화·장석권 이사는 각각 1년이다.
KT는 다음달 21일 주주총회에서 이사 선임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밖에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승인과 이사 보수한도를 65억원에서 59억원으로 낮추는 안건도 처리한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