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실크로드2' 폐쇄…운영자 "비트코인 해킹" 주장

최종수정 2014.02.15 08:29 기사입력 2014.02.15 08: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비트코인 거래소인 '실크로드 2'가 폐쇄됐다.

'데프콘'(Defcon)이라는 별명을 쓰는 실크로드2의 관리자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이 서비스가 해킹을 당해 4474.27 비트코인을 도난당했다고 주장하면서 24~48시간 동안 서비스를 닫는다고 밝혔다.

그는 인터넷 포럼에 공지문을 올려 "초기 조사 결과 한 판매자가 최근에 발견된 '거래 유연성(transaction malleability)'이라는 비트코인 프로토콜의 약점을 이용해 우리 시스템에서 비트코인을 계속 인출해서 텅 비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위험에 빠진 사람은 아무도 없고, 정보가 유출되지 않았으며, 공격자들이 서버 접근 권한을 얻은 것도 아니다"라면서 "필요하다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이 자가 죄 값을 치르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온라인 암시장인 실크로드 2는 지난해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의해 폐쇄된 '실크로드'의 후신으로, 똑같은 관리자들에 의해 만들어졌다.
이 서비스는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삼으며, 마약 등 합법적 거래가 불가능한 상품이나 서비스를 익명으로 사고파는 데 쓰이는 경우가 많다.

실크로드 2 폐쇄를 둘러싼 정황이 수상하다는 시각도 있다.

운영자가 로그 내용과 사용자 정보를 올렸다고는 하지만 이것이 사실인지 검증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어차피 실크로드 2 자체가 범죄자들이 거래를 하기 위해 쓰는 수단이고 운영자의 신원도 알려져 있지 않으므로, 운영자가 돈을 챙기기 위해 자작극을 벌이고 잠적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번 실크로드 2 폐쇄 사건은 주요 비트코인 거래소들이 잇따라 기술적 문제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발생한 것으로, 비트코인 확산에 악재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