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형빈, 지옥 끝에서 '파이터' 되다

최종수정 2014.02.10 10:19 기사입력 2014.02.10 10:19

댓글쓰기

종합격투기 데뷔전 승리에 환호하는 윤형빈[사진=로드FC 제공]

종합격투기 데뷔전 승리에 환호하는 윤형빈[사진=로드FC 제공]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무대에 익숙한 개그맨이 긴장했다. 이유 없이 너털웃음을 짓더니 몇 번씩 제자리를 뛰었다. 그래도 긴장은 가라앉지 않았다. 공이 울린 지 30초 가량 지나서야 겨우 정신을 차렸다. 한 대를 얻어맞자 그제야 '파이터'의 피가 끓었다. 윤형빈(34)이 종합격투기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윤형빈은 9일 서울 올림픽홀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로드FC 14'의 특별 이벤트로 진행된 라이트급 경기에서 일본의 다카야 츠쿠다(23)를 1라운드 KO로 눕혔다. 초반에 다소 밀렸으나 1라운드 종료 40여초 전 라이트 훅을 상대의 턱에 적중시켰다. 이어진 네 차례 파운딩 펀치에 심판은 경기를 중단했다.

초보답지 않은 경기 운영이었다. 초반 기습적인 펀치를 맞고 중심을 잃었으나 벌떡 일어나 다카야를 케이지로 몰아넣었다. 호흡을 가다듬으며 니킥과 펀치를 날렸다. 이어진 상위 자세에서 침착하게 주먹과 킥을 피했다. 그리고 빈틈을 파고들어 상대를 단번에 제압했다.

수없이 흘린 땀의 결과였다. 윤형빈은 종합격투기 데뷔를 위해 3개월간 혹독한 훈련을 자처했다. 하루 7~8시간씩 맞고 때리기를 반복했다. 그는 "지옥을 경험했다"고 했다. 체중 감량도 병행했다. 평소 83㎏였던 그는 선수들도 힘들어한다는 수분 감량까지 감행했다. 한달 만에 13㎏ 이상을 감량한 윤형빈은 라이트급 한계 체중 70.50㎏에 50g 모자란 70.45㎏을 만들었다. 자신과의 싸움부터 이기고 들어갔다.

다카야 츠쿠다(오른쪽)를 공격하는 윤형빈[사진=로드FC 제공]

다카야 츠쿠다(오른쪽)를 공격하는 윤형빈[사진=로드FC 제공]


"이렇게까지 힘들 줄은 몰랐다"고 했다. 그는 '임수정 사건'을 계기로 종합격투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2011년 일본 TBS방송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임수정이 헤드기어 없이 일본 남자 개그맨 세 명과 벌인 불공정한 격투기 경기에 전치 8주의 부상을 입은 것에 분노했다. 그는 "일본 예능인들의 올바르지 못한 태도에 대한 불쾌감이 있었다"고 했다. 다카야와의 경기는 이와 관련한 트위터 설전으로 이뤄졌다.
당시 발언은 데뷔를 준비하면서 고스란히 부담이 됐고 팬들의 관심이 쏠렸다. 이날 경기장에는 5천여 관중이 자리를 가득 메웠다. 윤형빈은 가족과 아내 정경미(34)를 부르지 않았다. 온갖 부담을 스스로 떠안으려 한 것이다.

비장하게 들어간 철창 속에서 그는 배운대로 했다. 스승인 서두원(33)에게 수차례 맞은 라이트 훅을 다카야에게 되갚았다. 윤형빈은 "오른 주먹에 걸리는 느낌이 들어 끝낼 수 있겠다 싶었다"고 했다. 그리고 벅찬 목소리로 "집에서 가슴을 졸이면서 지켜봤을 가족에게 사랑한다는 얘기를 하고 싶다"고 외쳤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