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삼성-구글, 특허 동맹 체결…양사 특허 15만건

최종수정 2014.01.27 10:36 기사입력 2014.01.27 10:36

기존 특허는 물론 향후 10년간 출원되는 특허까지 공유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와 구글이 양사의 특허 기술을 공유하는 '특허 동맹'을 전격 체결했다.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대표 기업들이 소송을 거치지 않고 평화적으로 특허 공유 계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이 애플과 특허 혈전을 치르는 가운데 이번 동맹이 애플을 압박하는 결과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27일 구글과 기술ㆍ사업 영역에 대한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는 기존에 갖고 있는 특허는 물론 향후 10년간 출원되는 특허까지 공유하기로 했다.

안승호 삼성전자 IP센터장(부사장)은 "구글과의 이번 계약 체결은 불필요한 경쟁보다 협력을 통해 더 발전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정보기술(IT) 업계에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앨런 로 구글 특허 담당 고문은 "삼성전자와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맺어 기쁘다"며 "이런 협력을 통해 잠재적인 소송 위험을 줄이고 혁신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력으로 양사는 선도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것으로 업계는 관측하고 있다. 상대의 특허 기술을 자유롭고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새로운 시장 진출 속도를 높이고 기술 개발에 따른 비용을 절감하는 등 다양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하드웨어 기술력에 비해 약점으로 지적받아온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보강할 수 있으며, 구글은 단말기 등 삼성의 앞선 기술로 시장 진출의 기회를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양사가 '협력'과 '혁신'을 강조한 것은 애플을 염두해둔 발언으로 풀이되면서 이번 특허 동맹이 향후 애플을 압박하는 수단으로 작용할지도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한편 양사의 특허는 삼성전자 10만건, 구글 5만건으로 약 15만건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1984년 최초로 미국 특허를 등록한 이래로 전 세계적으로 10만건 이상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특허등록 건수는 ▲2006년 2451건 ▲2007년 2725건 ▲2008년 3515건 ▲2009년 3611건 ▲2010년 4551건 ▲2011년 4894건 ▲2012년 5081건 2013년 4675건으로 최근 8년간 3만1503건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IBM에 이어 8년째 미국 특허등록 건수 2위를 유지하고 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