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리비아 무역관장 납치범에 몸값지불 안해…별다른 저항 없어"

최종수정 2014.01.23 11:57 기사입력 2014.01.23 11:57

군소 무장단체 소속 추정

▲ 리비아에서 무장괴한들에게 납치됐던 한석우 코트라 트리폴리 무역관장이 한국시간으로 23일 자정께 극적으로 풀려났다. 사진은 구출 직후 한 관장의 모습. 지친 기색이지만 안도의 미소를 지어보이고 있다.(사진:외교부 제공)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정부는 23일 리비아에서 납치됐던 한석우(39·사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트리폴리 무역관장이 구출된 것과 관련, 납치범들에게 한 관장 몸값을 지불하지 않았으며 체포 당시 별다른 충돌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리비아 보안당국은 납치 사건이 발생한 이후 우리 측이 제공하거나 자체적으로 보유한 정보로 수사를 진행해 납치범들의 신원과 위치를 파악하고 설득·위협을 병행한 작전을 효과적으로 실시했다"며 "그 결과 피랍자의 몸값은 전혀 지불하지 않았고 납치범들을 (개인화기를 들고 교전을 시도하는 등) 별다른 저항이 없는 가운데 체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앞서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가 납치범 측에 몸값을 지불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갖고 이번 사건에 대처했다고 언급, 구출 전 납치범들이 한 관장의 몸값을 요구해왔음을 시사했다. 리비아 현지에서는 납치범 측이 몸값으로 200만달러를 요구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다.

한·리비아 정부는 그간 긴밀한 공조하에 납치범 측과 한 관장 석방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면서 물밑으로는 치밀하게 체포 계획을 짰다. 전면에 나선 리비아 보안당국은 군인들까지 동원해 납치범들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사흘 전 납치 사건이 발생한 직후부터 정부는 한·리비아 외교장관 간 전화 협의 및 외교장관 특사의 현지 급파 등을 통해 한 관장의 구출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왔다"며 "이와 함께 이전 납치 사례들을 면밀히 분석하고 리비아 내 피랍 경험이 있는 국가들과 주요 우방국들을 포함한 유관국 정부 및 기구들과 긴밀히 공조하는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했다"고 설명했다.
납치범들이 예상보다 '아마추어'란 점도 구출 작전에 도움이 됐다. 한때 납치범들이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와 관련이 있다는 설도 나왔지만 한·리비아 정부의 조사에 따르면 군소 무장단체 소속으로 파악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납치범들의 정확한 신원이 드러나진 않았지만 리비아 지역 치안이 워낙 불안하고 많은 사람들이 무기를 소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생겨난 소규모 무장 그룹의 일원인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이들이 한 관장을 특정해 납치를 저지르진 않았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당국자는 "한 관장이란 특정 인물을 겨냥해서 사전에 치밀히 계획된 범죄는 아닌 것 같다"며 "한국인을 노렸다고 단정할 만한 근거도 현재로선 없다"고 말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