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방콕 셧다운 앞두고 팽팽한 긴장감...군부 개입 주목

최종수정 2014.01.13 06:21 기사입력 2014.01.13 06:21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태국의 반정부 세력이 13일 ‘방콕 셧다운(shut-down)’ 시위를 벌이기 위해 방콕 주요 지점에 속속 집결한 가운데 친정부 세력도 전국에서 대응시위에 나서기로 해 일촉즉발의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13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잉락 친나왓 총리 퇴진과 다음 달 2일로 예정된 조기총선 연기를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대는 방콕 시내 주요 지점 20곳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여 교통과 정부기관들의 식수와 전기공급을 차단해 활동을 마비시킬 계획이다.


제1 야당인 민주당 출신의 수텝 터억수반 전 부총리가 이끄는 반정부 시위대는 탁신 친나왓 전 총리 세력의 근절과 정치개혁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대규모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터억수반은 지난 11일 정부를 마비시킬 때까지 임무를 굳건히 수행하겠다고 지지자들에게 말했다. 그는 잉락 총리에게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 것이며, 당신이 살 곳은 없다”면서 “우리는 당신을 없앨 것이며 승리가 국민의 것이 될 때까지 싸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반정부 시위에 맞서 탁신 전 총리를 지지하는 독재저항민주연합전선(UDD)은 방콕과 인접한 빠툼타니주, 논타부리주, 사뭇쁘라깐주 등 전국 50개 주에서 반정부 시위에 대항한 친정부 시위를 벌이겠다고 선언해 충돌이 우려된다.

반정부 시위대와 친정부 시위대는 지난 10일 방콕 외곽에서 충돌해 6명이 부상했으며 11일에는 방콕 시내 반정부 시위대 야영장에서 괴한에 의한 총격이 발생해 7명이 다치기도 했다.

태국 정부는 반정부 시위를 막지는 않겠다는 방침이다. 대신 태국 정부는 방콕 시내 주요 정부기관, 방송국 등의 경비와 교통 통제와 충돌방지를 위해 경찰 1만 5000 명과 비무장 군 병력 8000 명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국 정부는 또한 예상되는 교통과 정부 활동 마비에 시민들이 대처할 수 있는 것을 돕기 위해 비상계획을 마련했다. 방콕 시내 곳곳에 설치된 안내 데스크와 콜센터는 관광객들이 시위대를 피하고 교통혼잡을 피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잉락은 현재까지 퇴진을 거부하고 있으며 반정부 시위대가 소요사태를 폭력을 선동하기 위해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WSJ은 방콕 시내에는 이날 군중집회가 폭력적인 충돌을 일으켜 군의 개입을 초래할 수 있다는 추측이 나돌고 있다고 전했다.이와 관련, 정계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프라윳 찬-오차 육군참모총장은11일 군부 쿠데타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에게 “언론이 지나치게 자주 쿠데타 가능성을 언급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쿠데타 가능성을 일축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