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잠은 밖에서, 파티는 집에서?' 연말 파티 2色풍경

최종수정 2013.12.20 10:34 기사입력 2013.12.20 10:34

댓글쓰기

이미지 제공_인터파크

이미지 제공_인터파크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장인서 기자]유통업계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대목을 맞았다. 연인들이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맞아 집밖으로 나오면서 호텔·펜션·모텔 등은 빈 방 없이 꽉 찼다. 반면 가족 단위 고객들은 외식을 줄이고 적은 비용으로 집에서 알뜰하게 연말을 보내려하면서 홈파티용품을 찾고 있다.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호텔은 크리스마스이브 객실 점유율이 100%를 기록해 남은 방이 없다. 일부 패키지에 포함된 몇 개 객실만 남았을 뿐이다. 이마저도 이번 주말이 지나면 완판될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크리스마스 당일에도 객실 점유율은 87%에 달한다. 플라자호텔도 24일 객실 점유율이 80%에 이를 정도로 높다. 플라자 호텔 관계자는 "다음 주 초에는 객실 판매가 100% 매진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급호텔들이 저마다 내놓은 크리스마스 패키지도 일찌감치 예약이 마감됐다. 강남의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의 '로맨틱 크리스마스 패키지'는 열흘 전에 동이 났다.

부띠끄호텔, 펜션, 모텔들도 이날만큼은 자리가 없다. 가격은 호텔 수준으로 껑충 뛴다. 강서구 화곡동의 H모텔은 6만원인 일반 객실 요금을 24일에는 12만원으로 두 배 더 받는다. 17만원짜리 이벤트룸은 25만원, 20만원짜리 파티룸은 28만원이다. 종로의 C모텔은 복층룸으로 이뤄진 VIP룸이 평일 10만원, 주말 14만원이지만 24일에는 45만원으로 껑충 뛴다. 잠실의 B모텔도 평일 5만~8만원인 방을 13만~20만원으로 두 배 이상 올려받는다.

이렇게 가격이 갑절로 뛰어도 빈 방이 없다.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근처에 있는 S펜션은 20~31일까지 12일간 이용가능한 객실 168개 중 140여개 객실이 예약 마감됐다. 이번 주말과 오는 24~25일은 56개 객실 중 남은 객실이 단 2개다. 가격은 29만~37만원. 원래는 15만~19만원으로 온라인 예매시 3만원씩 할인까지하며 12만~16만원에 팔았던 방이다.
반면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맞아 집에서 조촐하게 시간을 보내는 홈파티 문화가 확산되면서 관련 용품 판매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소비자들이 외식을 줄이고 적은 비용으로 알뜰하게 즐기려는 인식이 강해졌기 때문이다.

이마트에서는 이달 들어 테이블형 트리 매출이 54.7%, 리스 39.1%, 기타 소품 매출이 12.1% 증가해 관련 제품 물량을 지난해보다 2배가량 늘렸다.

인터파크 역시 이달 1~18일 크리스마스트리 및 파티용품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품별로 트리는 89%, 리스 및 소품 83%, 테이블보와 산타복 등 파티용품 81% 각각 증가했다. 같은 기간 G마켓에서는 홈파티 용품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했다. 특히 파티테이블 판매가 120% 급증, 홈테코 제품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G마켓 관계자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파티문화가 자리잡으면서 연말에 가족, 친구들과 함께 홈파티를 즐기려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공동구매나 기획전을 통해 파티용품을 할인가에 구입할 수 있어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AK몰에서는 산타 망토세트, 루돌프 머리띠 등 코스튬과 오르골 회전목마, 리스 등 소품류가 인기를 얻은 가운데 홈파티 용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57% 증가했다.

AK몰 관계자는 "주문 건수 역시 전년과 비교해 2배가량 늘었다"면서 "최근 거창한 송년회보다 가까운 지인들끼리 집에서 오붓하게 즐기는 고객들이 많아지면서 매출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