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하지원, 숨은 조력자로 주진모 복위 도와

최종수정 2013.12.17 16:59 기사입력 2013.12.17 16:59

댓글쓰기

'기황후' 하지원, 숨은 조력자로 주진모 복위 도와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MBC 월화특별기획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의 하지원이 왕권복위를 위한 주진모의 계략에 숨은 조력자로 힘을 보탰다.

지난 16일 방송된 ‘기황후’ 15회에서는 철옹성 같은 연철승상(전국환 분) 세력을 무너뜨리고 고려 왕으로 복위하기 위한 왕유(주진모 분)의 본격적인 계략이 시작된 가운데, 왕유의 반대를 무릅쓰고 숨은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수행한 승냥(하지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명종황제가 죽기직전 유언을 남긴 혈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왕유는 연철승상이 황제를 죽였다고 확신, 혈서의 존재를 세상에 드러내겠다는 계략을 세웠다. 이어, 황궁 안 소식에 밝은 승냥을 불러내 혈서에 대해 묻던 왕유는 “이 일로 연철승상이 측근들을 의심하게 될 것이다. 난 그 의심을 더욱 부추겨 연철 스스로 자신의 수족을 끊어놓게 만들 것이다.”라며 고려 왕으로 복위하기 위해 반드시 연철승상을 제거하겠다고 밝혔다.

승냥은 자신도 돕겠다고 자청했지만 또다시 승냥을 위험에 빠트릴 수 없다고 판단한 왕유는 “명령이다. 이번 일에는 절대로 나서지 마라”며 단칼에 거절했다. 하지만, 왕유의 계획대로 혈서의 내용을 담은 상소문이 연철의 손에 순조롭게 닿기까지 대명전 궁녀 승냥의 도움이 절실했던 터.

이에, 방신우(이문식 분)는 왕유 몰래 승냥의 힘을 빌리기에 이르렀고, 승냥은 상소문을 옮기던 장순용(김명국 분)이 미리 얼려놓은 길에 넘어지는 틈을 타 혈서의 내용이 담긴 상소문을 끼워 넣는데 성공, 연철승상의 손에 상소문이 들어가기 하는데 일등공신 역할을 수행했다.
한편, 왕유가 개입되었다는 사실을 꿈에도 알 리 없는 연철승상은 “명종황제의 통곡은 땅에 묻히고 연철의 웃음은 하늘을 찔렀구나. 황제의 혈서가 드러나는 날 천지가 진노라며 피바람을 부르리라”라고 쓰인 상소문을 읽고 핏발이 선 눈으로 손을 부르르 떨며 천하의 권력을 지닌 자신을 기만한 세력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한편 명종황제의 유언이 담긴 혈서를 찾기 위한 황궁 내 숨 막히는 추리극이 팽팽하게 전개될 ‘기황후’ 16회는 17일 밤 10시 방송된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