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백진희, 안하무인 캐릭터로 안방 장악

최종수정 2013.11.19 08:35 기사입력 2013.11.19 08:24

댓글쓰기

'기황후' 백진희, 안하무인 캐릭터로 안방 장악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백진희가 전작의 이미지를 벗고 새로운 변신을 시도,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연출 한희)에서는 황후 교육을 받으며 내내 투덜투덜거리는 원나라 명문가 딸 타나실리(백진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황태후(김서형 분)는 타나실리가 타환 (지창욱 분)의 황후가 되는 것을 못마땅히 여겨 혹독한 황후 교육을 시키라 명령한 바 있다.

타나실리는 우아한 걸음걸이를 위해 머리에 그릇을 얹고 걷는 연습을 반복했으며, 따분한 내훈을 줄줄이 외워야 했고, 먹고 싶은 음식마저 마음껏 먹지 못하는 고충을 겪었다.

이에 타나실리는 일부러 그릇을 떨어뜨려 깨는가 하면, 허겁지겁 밥을 먹고, 내훈을 외우던 중 책을 갈기갈기 찢은 뒤 "그깟 황후 안 하면 되지. 안 해, 안 해"라고 소리쳤다. 급기야 타나실리는 황태후에게 자신이 황후가 되면 내명부의 법도를 바꾸겠다고 당돌히 맞섰다. 그러자 화가 난 황태후는 타나실리에게 불임 향을 선물했다.

백진희가 맡은 타나실리는 원나라 최대 권신 연철의 딸로, 출중한 미모를 지녔다. 아버지 연철 때문에 타환과 정략결혼을 한 뒤 황태후와 첨예한 대립각을 세우는 인물이다. 뿐만 아니라 그는 훗날 타환의 총애를 받게 되는 승냥(하지원)과 라이벌로 맞서게 된다.
백진희는 전작 MBC '금 나와라 뚝딱'에서 보여준 착하고 단아한 효녀 정몽현 캐릭터와 완전히 다른 '안하무인' 타나실리를 완벽히 소화하고 있다. 고집스럽고 제멋대로에 성질마저 사나운 타나실리가 앞으로 극에 어떤 긴장감을 더할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