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지창욱, 비굴-분노 오가는 연기로 시선집중

최종수정 2013.11.13 08:37 기사입력 2013.11.13 08:37

댓글쓰기

'기황후' 지창욱, 비굴-분노 오가는 연기로 시선집중

[아시아경제 박건욱 기자]배우 지창욱이 완벽한 연기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2일 방송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에서는 기승냥(하지원 분)의 의견에 따라 시신인척 위장해 다시 한번 위기를 모면하는 타환(지창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배신자 염병수(정웅인 분)에게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한 타환은 관 속에 누워 소금과 젓국을 사용, 악취를 풍기게 하는 재치로 무사히 위기를 넘겼다.

이에 타환이 죽었다고 생각한 염병수는 타환의 관과 함께 입궐했다. 연철(전국환 분)과 왕고(이재용 분)는 왕유(주진모 분)에게 타환이 죽은 죄를 묻는다.

그 순간, 죽은 척을 하던 타환은 벌떡 일어나 자신의 목숨을 노리던 연철에게 거짓눈물을 흘리며 황제 자리를 양보하겠다고 선언했다. 연철은 그의 말에 자신의 딸을 황후로 삼으면 황제의 자리를 지켜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타환의 연기였던 것.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연철에게 복수를 위해 유약한 모습을 보인 것이다. 자신의 힘이 생길 때까지 바보로 살면서 기회를 엿보려는 타환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소름 끼치게 했다.

원나라 16대 황제인 순제 역을 맡은 지창욱은 권신들로부터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철없이 굴지만 내면엔 뜨거운 분노를 지니고 있는 캐릭터 타환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상황에 따라 시시때때로 변하는 그의 실감나는 연기력은 극의 몰입도를 높이기에 충분하다는 평이다.

실제로 이날 연철에게 "제발 살려달라. 바보가 되라면 바보가 되고, 꼭두각시가 되라면 꼭두각시가 되겠다"며 눈물을 흘리며 목숨을 구걸하던 타환은 이내 차가운 눈빛으로 "난 여기서 죽을 수 없다. 꼭 살아서 내 피맺힌 원한을 풀어내고야 말 것"이라며 복수를 다짐했다.

특히 연철의 발밑에서 비굴하게 굴다가 복수를 다짐하는 순간 날카롭게 변하던 지창욱의 눈빛 연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처럼 지창욱의 연기가 더욱 빛을 발하며 '기황후'의 재미 역시 한층 커지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믿었던 타환의 배신으로 인해 아버지의 비참한 죽음을 바라만 봐야하는 기승냥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박건욱 기자 kun111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