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하지원, 다양한 감정 묻어나는 팔색조 명품 연기

최종수정 2013.11.12 23:18 기사입력 2013.11.12 23:18

댓글쓰기

'기황후' 하지원, 다양한 감정 묻어나는 팔색조 명품 연기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MBC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에서 배우 하지원이 다양한 감정이 묻어나는 섬세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2일 방송에서 하지원은 아버지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과 배신에 몸서리치는 표정, 연모하는 정인을 바라보는 눈빛을 통해 극중 캐릭터를 완벽히 표현해 냈다.

이날 기승냥(하지원)은 황태제를 시해하려 했다는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갇힌 아버지 기자오(김명수)를 구하기 위해 타환(지창욱)을 무사하게 궐로 들였다.

하지만, 기승냥은 믿었던 타환의 배신으로 인해 아버지의 비참한 죽음을 막지 못했다. 앞서 기자오는 모진 고문으로 눈과 혀가 뽑힌 상황. 고통속에 의연하게 죽음을 맞이한 아버지의 모습에 기승냥은 오열한다. 그와 동시에 기승냥은 타환을 자신의 손으로 죽이겠다고 복수를 다짐했다.

왕유(주진모)를 모시고 원나라에 바칠 공녀들과 이동하는 과정에서는 기승냥의 따뜻하고 다정한 면모도 엿보였다. 기승냥은 낙오되는 공녀들을 해하려는 원나라의 군사와 대적하는 왕유를 보필하는가 하면, 깊은 부상을 입은 왕유를 끊임없이 보살피는 따스한 눈빛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과정에서 하지원의 오열 연기와 차갑고 절제된 복수의 눈빛, 따스한 면모 등은 연기에 물이 올랐다는 말이 맞을 정도로 극 중 기승냥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이날 하지원은 다양한 감정을 자연스럽게 표현, 캐릭터에 방점을 찍으며 연기의 깊이를 더했다.

이처럼 하지원은 지난 방송 동안 드라마의 전체 스토리를 봉합하는 자연스럽고 진정성 넘치는 절정의 연기력으로 '기황후'를 '웰메이드 사극' 반열에 올려 놓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매 회 방송이 진행되는 내내 슬픔, 분노, 애틋하면서도 달콤한 멜로까지 다양한 감정을 능수능란하게 소화해 내며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이끌어 냈다.


최준용 기자 cj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