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호사·노무사, 직장맘 경력단절 막는다

최종수정 2013.10.31 07:53 기사입력 2013.10.31 07:53

댓글쓰기

서울시 '경력단절예방지원단' 출범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출산휴가나 육아휴직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을 돕기 위해 전문가 25명이 나선다.

서울시는 31일 변호사, 노무사, 심리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서울시 경력단절예방지원단'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서울시에 거주하거나 근무하는 '직장맘'들의 경력단절을 막고 분쟁 발생시 법률 상담 및 법률 대리인 선임 등을 지원한다. 지원단은 다음달 1일 위촉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이를 위해 지난해 4월 설치된 직장맘지원센터(www.workingmom.or.kr)가 온라인 상담 접수 등을 맡아 시민과 지원단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예정이다. 직장맘지원센터에서 올해 9월까지 진행한 총 1764건의 상담 결과에 따르면 출산휴가, 육아휴직 등 노동권·모성보호 관련 상담이 1417건으로 전체의 80.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단절예방지원단'은 ▲직장맘지원센터 홈페이지의 온라인 상담 ▲찾아가는 현장 노동법률 상담 ▲무료 심리상담 ▲분쟁해결 지원 등을 중심으로 활동하게 된다.

직장맘이 센터 홈페이지에 상담을 접수하면 노무사가 온라인을 통해 1차 상담을 하고, 필요시 변호사나 심리 전문가를 연계한다. 직장에 직접 찾아가 노동법률 상담도 해준다.
고용노동부·노동위원회 사건 대리, 법원 소송 대리 등 실질적 분쟁해결도 지원한다. 비정규직이거나 일정기준 이하의 임금을 받는 직장맘에겐 변호사?노무사 수임료가 무료이고 그 외는 국선변호사?노무사 수임료 수준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여성노동법률지원센터 대표인 민대숙 노무사나 법무법인 지향의 김진 변호사, 정선 심리치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지원단 전문가들이 여성근로자 지원 경험이 많은만큼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력단절예방지원단과 함께 내부적으로 노무사 3명, 변호사 2명으로 구성된 '제도개선위원회'도 구성해 관련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실질적인 사용률을 높이도록 할 예정이다.

조현옥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직장맘이 일·가족 양립에 있어 많은 고충을 겪고 있는 만큼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경력이 단절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