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김영호, 날선 장군 카리스마…비결은 15kg 감량

최종수정 2013.10.29 09:56 기사입력 2013.10.29 09:56

댓글쓰기

'기황후' 김영호, 날선 장군 카리스마…비결은 15kg 감량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배우 김영호가 날선 턱선으로 장군의 카리스마를 뿜어낸다. 무려 몸무게를 15kg이나 감량한 결과다.

김영호는 29일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 2회분에 몽골 명문가의 장군 백안 역으로 본격 등장한다. 백안은 기개와 카리스마가 넘치는 동시에 유머러스하고 2%의 허당 기질도 있는 인간적인 장군. 기승냥(하지원 분)과 동지가 되는 듯하지만, 이후 그녀가 황후가 되는 것을 반대하면서 패권을 다투는 라이벌로 돌아선다.
지난 6개월간 운동과 식사량 조절로 꾸준하게 체중감량은 물론 '몸만들기'에 노력을 기울여왔던 김영호. 그 결과 15kg를 감량했고, 20대 못지않은 탄탄한 근육질 몸매로 탈바꿈했다. 이번 작품에서는 장군 역할을 맡아 주로 갑옷 의상을 착용하는 바람에 몸매를 드러낼 기회가 없다는 점이 아쉬울 정도. 대신 날카로운 턱선과 날렵한 액션으로 장군의 카리스마를 맘껏 분출할 계획이다.

"장군이기 때문에 주로 말을 많이 타는데, 내가 날렵해진 만큼 말도 아주 가뿐하게 달린다"며 센스 넘치는 농을 던진 김영호는 "백안 장군은 기존 사극에서 만나 보기 힘든 강렬하고 개성이 넘치는 캐릭터다"라고 배역을 소개했다. 이어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이 역할이 유독 눈에 들어왔고, '내 역할'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왔다"며 백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늘(29일) 방영분에서 타환(최창욱 븐)을 둘러싼 거사의 핵심으로 등장하는 김영호. "때로는 나라와 민족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남자의 충정과 기개로, 때로는 유머러스한 인간적인 면모로 기황후를 들었다 놔 보겠다"며 '장군의 각오'도 잊지 않았다.
한편 지난 28일 첫 방영된 '기황후'는 보기 드문 스케일과 눈길을 사로잡는 유려한 영상미, 그리고 빠른 스토리 전개로 안방극장 월화대전에서 단숨에 정상에 올랐다.


장영준 기자 star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