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현우·류한수, 레슬링 세계선수권 14년 恨 풀다

최종수정 2013.09.23 08:07 기사입력 2013.09.23 08:07

댓글쓰기

김현우[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김현우[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한국 레슬링의 '간판' 김현우(삼성생명)와 '신예' 류한수(상무)가 14년 만에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일궈냈다.

김현우는 23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대회 남자 그레코로만형 74㎏급 결승에서 로만 블라소프(러시아)를 2대1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런던올림픽 66㎏급 금메달 이후 한 체급을 올려 이 부문 세계 최강마저 꺾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결승전 상대는 2011년 세계선수권과 런던올림픽 74㎏급을 연달아 제패한 강호다.

올해 처음 태극마크를 단 새내기 류한수 역시 66㎏급 결승에서 이슬람베카 알비예프(러시아)를 5대3으로 꺾고 '깜짝 금메달'을 신고했다. 2006년 아시아주니어레슬링선수권 60㎏급을 제패한 뒤 한동안 침체기를 겪었으나, 이날 우승으로 단숨에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한국 레슬링은 두 선수의 활약에 힘입어 1999년 김인섭(그레코로만형 58㎏급), 손상필(그레코로만형 69㎏급), 김우용(자유형 54㎏급) 이후 14년 만에 세계선수권 '금맥'을 부활시켰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