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번가, 소셜커머스와 정면승부··쇼킹딜 확대 개편

최종수정 2013.04.29 10:12 기사입력 2013.04.29 10: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11번가가 소셜커머스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29일 오픈마켓 11번가는 이번에 개편된 ‘쇼킹딜 시즌2’는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자정, 두 차례에 걸쳐 12개 씩 총 24개의 상품을 파격가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11번가는 기존 주 1회에서 2회로 ‘쇼킹딜’ 상품 판매 횟수를 늘렸다. 상품 종수는 기존 12개에서 24개로 2배 증가했다. 이들 상품은 11번가의 최우수 MD(상품기획자)인 ‘쇼킹MD’들이 매주 품평회를 통해 추천하고, 선정한 것.

미술관의 큐레이터가 좋은 작품을 엄선해 관람객에게 전시하듯, 우수 MD들이 실용적이면서 경쟁력 있는 아이템을 직접, 선별해 소개하는 큐레이션(Curation) 모델을 취하고 있다. 리빙, 패션, 디지털, 마트, 레저, 도서, 뷰티, 티켓 등 전 카테고리를 망라하고 있다.

‘쇼킹딜 시즌2’ 상품들은 해당 상품이 위조품으로 판명되면 판매가격의 110%를 보상하는 ‘위조품 보상제’와 고객실수에 의한 파손도 회사 측이 보상하는 ‘고객실수보상제’ 등에 적용된다. 회사 관계자는 “소셜커머스 업체들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됐던 ‘소비자 신뢰’에 대한 강화에 신경 썼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소셜커머스 모음 사이트(메타소셜사이트) ‘쿠폰모아’ 등에도 쇼킹딜 상품을 입점, 노출시켜 소셜커머스들의 상품과 정면대결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다. 이들 상품은 모두 ‘최저가 보상제’를 적용했다.

만약 11번가의 ‘쇼킹딜’을 통해 판매된 동일 상품을 다른 곳에서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판매되는 사례가 발견되면 판매가의 110%를 고객에게 돌려준다. 파격가를 내세운 기존 소셜커머스 업체들의 가격 정책을 철저히 겨냥한 제도다.

11번가 관계자는 “이번 쇼킹딜 ‘버전 업’을 통해 월 거래 매출 20억 원 달성이 기대된다”며 “이로 인해 소셜커머스 시장의 강자 자리를 꿰찰 것”이라고 강조했다.

11번가는 오는 5월 중순 ‘쇼킹딜’ 상품 종수를 현재보다 25% 늘린 30여 개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지인에게 SNS 등을 통해 '쇼킹딜' 상품을 소문 내면 해당 고객에게 '추가 할인쿠폰'을 증정하고, 추천한 고객에게는 일정 포인트를 리워드해 주는 등 소셜커머스 업체들이 놓친 진정한 소셜 기반의 쇼핑 모델도 구현할 예정이다. ‘쇼킹딜’은 지난해 8월 문을 연 '반의 반값 혜택'을 내세운 11번가의 파격 할인 기획전이다. 소수의 유, 무형 상품을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이틀에 걸쳐 판매해 왔다.

11번가는 29일부터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1만1000원 할인권’을 단돈 1000원에 판매한다. 또 ‘DKNY 여성용 시계’를 62% 가격을 낮춰 19만8000원에, ‘홀리스터 반팔티셔츠’는 84% 할인된 1만5900원에 내놨다.

어린이날 선물로 인기가 높은 ‘뽀로로 에듀 사운드북’은 43% 할인한 1만2600원에 준비했다. 이들 상품을 비롯한 총 24종 상품들을 최대 90% 할인 판매한다. 이외에도 11번가는 디지털제품 파격 할인전인 ‘와우 2데이’와 패션제품 할인전 ‘패션딜’도 상품력과 가격혜택을 강화해 불황 속 썰렁해진 소비자 지갑을 채워 주겠다는 포부다.

한편, 소셜커머스를 겨냥한 유통채널들의 서비스 및 쇼핑몰로는 G마켓의 큐레이션 서비스 ‘G9’와 오쇼핑(오클락), GS샵(쇼킹10), 현대홈쇼핑(클릭H), 신세계(해피바이러스) 등이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