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픈마켓 '백화점관' 남성의류 제일 많이 팔렸다.

최종수정 2013.04.26 09:33 기사입력 2013.04.26 09: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오픈마켓 내 백화점 상품 판매 일등공신은 ‘남성의류’

오픈마켓 11번가(www.11st.co.kr)가 현대백화점 입점 1주년을 맞아 최근 1년간 11번가 내 백화점(현대, 아이파크, AK, 대구)전문관에서 거래수량 기준으로 거래품목 1위로 ‘남성의류’가 꼽혔다고 26일 밝혔다.

여성 패션 상품의 매출 비중이 높은 백화점(오프라인)과 달리, 오픈마켓에 입점 운영되는 ‘백화점 전문관’은 남성 패션이 강세다. 11번가 백화점 상품 카테고리 중 남성의류(정장·캐주얼) 비중은 22.3%로 2위인 여성의류(20.9%)보다 높았다. 남성 고객들의 구매율이 높은 ‘스포츠·레저용품(15.5%)’도 3위에 올랐다.

11번가에 따르면 백화점 전문관 이용 전체고객 중 약 60%가 남성이었다. 편안해 보이면서 격식을 갖춘 캐주얼 정장 브랜드가 특히 인기가 높다. ‘커스텀멜로우’, ‘지오지아’와 같은 남성 캐주얼 의류의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80% 올랐다.

또한, 남성잡화(구두·가방) 매출은 같은 기간 68%나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백화점을 여유있게 돌아보며 이것저것 비교해보는 여성의 구매 패턴과 달리, 구입 품목과 브랜드를 정하면 쇼핑을 빠르게 끝내는 남성에게 ‘온라인 백화점 전문관’의 특징이 맞아 떨어진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백화점에 있는 상품들을 11번가와 같은 오픈마켓에서도 구입할 수 있게 되면서 상품을 찾는 습관도 변했다. ‘바지’나 ‘남방’ 등 품목을 검색하는 대신 ‘BZT2KC1152’와 같은 상품코드를 검색하는 횟수가 늘은 것.

실제 난수로 표기된 상품코드 검색 건수는 전년보다 3배 가량 증가했다. 최근 3개월 간 11번가 백화점 전문관에서 거래된 상품 5개 중 1개는 모바일을 통해 구매가 발생됐다. 이는 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제품에 대한 정보를 습득한 후, 구입은 가격 경쟁력이 높은 인터넷을 이용하는 ‘쇼루밍족’의 영향으로 보인다.

11번가 관계자는 “오프라인 유통 채널과 적극적인 제휴활동을 통해 프리미엄 이미지 확보와 다양한 고객 니즈를 수용할 수 있게 됐다”며 “새롭게 오픈한 현대백화점 충청점을 추가 입점시켜 상품경쟁력을 높이고 고객 만족을 위한 쇼핑 혜택을 넓혀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