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20대란]방통위 "악성코드 규명중…21일까지 백신 배포가능"(상보)

최종수정 2013.03.21 11:08 기사입력 2013.03.20 1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방송통신위원회는 20일 방송사·금융권 전산망 마비를 야기한 악성코드의 정체에 대해 규명하고 있으며 정밀 분석 후 백신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통위는 20일 오후 추가 브리핑을 통해 “악성코드는 해당 기관의 업데이트 관리 서버를 통해 각 개별 컴퓨터로 유포된 뒤 일제히 컴퓨터가 가동되는 데 필요한 부트섹터(MBR)를 파괴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부가 추가 공격 발생에 대비해 전 기관에 경계 강화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방통위는 우리은행 등의 디도스 공격 발생 보고에 대해서는 “조사가 아직 신한은행과 농협 등까지만 이뤄진 상황이고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복구 상황에 대해서는 “신한은행이 복구를 완료한 상황이며 농협은 일부 창구의 전산장비가 아직 마비상태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방송사의 경우 “모든 컴퓨터에 대해 작동 중지 조치를 취한 상태이며 백신이 배포될 때까지 재작동하지 않도록 했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악성코드 분석이 계속 이뤄지고 있지만 통상적으로 백신 업데이트는 그 다음날 정도면 가능하다”면서 21일까지 악성코드를 퇴치할 백신이 배포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영식 기자 gr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