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3 그린카]SM3 기반 100% 순수 전기차 개발

최종수정 2013.01.28 10:30 기사입력 2013.01.28 10:30

댓글쓰기

환경부 장관상(그린이노베이션) 르노삼성자동차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CEO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CEO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미래 친환경자동차의 지향점은 화석연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100% 순수 전기차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국내 완성차 업체로는 가장 먼저 전기차 개발을 시작했으며 이미 양산을 준비하고 있다.

2011년, 2012년 정부기관 및 일부 지방자치단체에 납품하며 충분한 실사용 가능성을 확인했고 향후 공기업, 택시 등에 공급하는 계획도 수립 중이다. 올 하반기부터 부산공장에서 양산을 시작, 국내 완성차 업체로는 최초로 전기차 양산시대를 연다.

르노삼성의 전기 차 SM3 Z.E는 기존 준중형 세단인 SM3를 기반으로 해 100% 모터로만 움직이는 순수 전기 차 모델이다. 차량에 장착되는 리튬 이온 배터리의 무게는 약 250kg 정도이며 속도가 줄어들 경우 배터리를 충전하기 위한 에너지 복원 시스템이 가동된다. 또 1회 충전으로 170km 이상, 최고속도 15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일반 내연기관차량 기준으로 최고출력 95마력, 최대 토크 18kg.m의 성능을 보여준다.

특히 기존 충전 방식뿐만 아니라 퀵 드롭 방식을 새롭게 채택해 빠른 시간 안에 배터리 교체가 가능하다는 장점도 갖추고 있다.
전기차인 SM3 Z.E.는 이미 환경공단에서 약 5개월 동안 주행하며 실증평가를 마쳐 성능을 인증 받았다. 1회 충전으로 주행거리가 176.2km로 우수한 성능을 확보했다. 르노삼성은 올 하반기 전기차 성능을 한층 개선한 모델을 선보이고 양산할 예정이다. 또 향후 EV 인프라 구축환경에 맞춰 구체적인 출시 시점을 확정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