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측 "새누리 댓글부대, '십알단'과 '일베'의 실체"

최종수정 2012.12.14 13:30 기사입력 2012.12.14 13: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측 진성준 대변인은 14일 서울 영등포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불법선거 운동, 흑색선전, 네거티브에 대해서 명백하게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진 대변인은 "새누리당의 불법 '댓글 부대'가 적발됨으로써 마침내 십알단(십자군 알바단)과 일베(일일 베스트)의 실체가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진 대변인은 "이들은 지난 9월부터 불법 선거 사무소를 차려놓고 인터넷 SNS상의 여론을 조작해 왔다고 한다"며 "불법 콜센터에서 진화한 신종 댓글 센터"라고 지적했다. 그는 "알바를 고용해서 인신비방, 흑색선전을 일삼으면서 불법으로 여론을 조작해 왔던 짓을 벌이고도 박근혜 후보가 오늘 아침 기자회견에서 한마디도 하도 하지 않은 것은 참으로 낯 뜨거운 짓"이라며 비난했다.

또 "흑색선전 네거티브라고 하면 박 후보의 책임을 먼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박 후보는 지난 1차 TV 토론에서 민주당이 통합진보당과 한미동맹 폐기 주한미군 철수 한미 FTA폐기를 합의했다고 거짓말을 하면서 네거티브 색깔공세를 폈던 장본인"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이 허위사실,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서 박근혜 후보는 지금까지 한마디 사과도 없다"라며 "지금까지 벌였던 불법선거 운동 흑색선전 네거티브에 대해서 명백하게 사과하고 정정당당한 정책 대결을 위해서 텔레비전 양자 토론에 즉각 임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문 후보측 선거 캠프를 사실상 총괄하고 있는 정세균 상임 고문은 박 후보의 기자회견에 대해 "어제 적발된 불법 선거 운동 사건은 치명적인 사건이기 때문에 이것을 덮으려는 공세"라고 정면 반박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