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돼지 유전체 지도 완성… 바이오 장기이식 시대 성큼

최종수정 2012.11.15 11:20 기사입력 2012.11.15 11:20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국내 연구진이 참여한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돼지 유전체 지도가 완성됐다. 돼지 품종 개량 뿐 아니라 인체 이식용 바이오 장기이식에도 성큼 다가서게 됐다. 동물의 유전체 지도가 완성된 건 닭·소·말·개·고양이에 여섯번째로 국내 연구진이 참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 결과는 세계 3대 과학 학술지인 네이처에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농촌진흥청은 15일 "농진청 연구팀 등 국내 연구진이 참여한 국제 국제 컨소시엄에서 돼지 유전체가 완전히 해독됐다"고 발표했다. '돼지 유전체 해독을 통한 돼지의 집단통계학과 진화 해석 가능'을 주제로 한 연구는 2006년 '듀록' 암컷돼지를 대상으로 시작됐다.

연구에는 우리나라 연구진 14명을 포함해 미국·영국·프랑스·일본·중국·덴마크·네덜란드 등 8개국 132명의 연구자가 참여했다. 이들은 19개의 염색체에서 총 29억 염기쌍을 해독해 유전체 지도를 완성했다. 농진청 연구팀은 "돼지의 장기와 조직 모양을 결정하는 유전자가 인간과 거의 비슷했다"면서 "돼지를 바이오 장기용 동물로 키울 수 있는 길이 활짝 열렸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아울러 "유전체 해독을 통해 돼지가 동남아시아에 처음 등장한 뒤 100만년 전 유럽과 아시아로 흘러가 독립적으로 진화했으며, 18세기 들어 유럽과 아시아 돼지의 교배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국제 연구에서는 농진청과 경상대, 건국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한국 연구진이 전체 2.60Gb 분량의 염기서열 중 306Mb의 해독을 맡았다. 돼지 유전자 분석을 맡은 서울대 김희발 교수팀은 다른 포유동물과의 진화 분석에 참여했다. 농진청은 국제 기준이 되는 돼지 유전체 지도가 완성됨에 따라 한국 재래돼지의 정밀 유전체 지도 제작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박연미 기자 ch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