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푸에르토리코, 美 자치령 대신 51번째 주 편입 선택

최종수정 2012.11.08 05:35 기사입력 2012.11.08 05: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푸에르토리코가 6일(현지시간) 주민투표를 통해 미국의 미국의 주(州)가 되기로 결정했다.

미국 대통령 선거와 함께 실시된 이번 주민투표는 국가 지위 변경에 대한 찬반 여부를 먼저 물은 뒤 찬성률이 더높게 나오면 ▲미국의 51번째 주로 편입해 완전한 미국이 되는 것 ▲미국으로부터 더 많은 자치권이 허용된 '자유연합' 체제로 바꾸는 것 ▲완전한 독립국가가 되는 것 중에서 선택하도록 했다.

투표 결과 변경안이 찬성 54% 대 반대 46%로 통과됐고 3가지 선택 사항 중에서는 미국 주로 편입하자는 의견이 61%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자유연합'은 33%, 독립국가는 5%에 그쳤다.

푸에르토리코는 스페인 영토였지만 1898년 미국이 스페인을 몰아낸 뒤 114년 동안 자치령으로 운영돼왔다.

현재 푸에르토리코 주민은 미국 시민권을 갖고 있지만 대통령 선거권은 없고 연방의회에는 하원의원 1명을 선출해 파견하지만 표결권이 없다. 세제 등 내치는 주민 직선으로 선출한 주지사가 독자적으로 행사한다.
푸에르토리코는 1967년과 1993년, 1998년에는 주민투표에서 자치령 존속 결정이 됐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13%에 달하는 높은 실업률 등 경제침체 영향 때문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푸에르토리코가 미국 주가 되면 연방정부로부터 한해 200억달러 이상 규모의 각종 지원을 받는다.

푸에르토리코가 미국의 51번째 주로 연방에 편입해 완전한 미국이 되려면 미국의회의 승인과 미국 대통령의 추인 절차가 있어야 한다.


백종민 기자 cinq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