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선혜 숙명여대총장 "황립학교다운 학술연구 적극 추진하겠다"

최종수정 2012.09.13 11:09 기사입력 2012.09.13 11:09

댓글쓰기

숙명여대 제 18대 황선혜 신임총장 취임식 13일 백주년기념관 삼성컨벤션센터에서 열려

숙명여자대학교 제18대 황선혜 신임총장이 13일 취임했다.

황 총장은 제2창학캠퍼스 백주년기념관 삼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교내 다양한 구성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직접 캠퍼스 곳곳을 방문하며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이라며 "수평적 의사소통으로 구성원 간 갈등을 조절하고 화합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전임 총장과 이사회의 갈등으로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취임하게 된 만큼 학교 현장 곳곳을 다니면서 구성원들의 목소리를 듣고 소통하겠다는 뜻이다.

이날 숙명여대는 그동안 총동문회에서 축하떡을 만들어 교직원들에게 나눠주던 기존의 관행을 깨고 등교하는 모든 재학생들에게도 나눠줬다. 황 총장은 숙명여대를 글로벌 여성 교육의 중심기관으로 발전시키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해외 각국의 대표적인 명문대학들과 교류의 폭을 넓히고 여성 관련 국제기구 및 비정부기구와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질적인 측면에서 명실상부 국제적 명문대학으로 거듭나겠다는 복안이다.

숙명여대는 현재 39개국 238개 대학과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 앞으로 각국을 대표하는 명문대학과 추가로 결연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태여성정보통신원과 아시아여성연구소의 역할을 확대해 국제기구의 기금을 받아 학생과 교수들이 제3세계 국가에서 직접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하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황 총장은 "숙명여대는 규모가 큰 종합대학보다 더 유연하게 외부 변화에 대처할 수 있고 지리적으로 전국의 중심에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이러한 장점을 활용해 숙명여대를 전 세계로 뻗어 나가는 글로벌 교육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황립학교라는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학술연구'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황 총장은 "숙명여대는 1906년 황실의 도움으로 '여성을 통한 구국'이라는 파격적인 이념을 가지고 출발한 대학"이라며 "적극적으로 대형 연구 프로젝트를 유치하는 등 연구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총장은 이밖에도 최고수준의 기숙사인 '숙명 로얄 레지던스'구축, 학생들이 숙명에 대한 자부심과 애교심을 가질 수 있는 '숙명 프라이드' 프로그램 시행 등을 핵심과제로 제시했다.


이상미 기자 ysm125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